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샌디에이고 한인 10대 소녀 처음 나간 골프장서 홀인원

케이시 고 양, 주류매체 보도

16세 한인 소녀가 생애 첫 라운드에서 홀인원 했다고 골프다이제스트가 보도했다.
 
샌디에이고 인근 포웨이 고등학교 2학년인 케이시 고(사진)는 지난 7일 인근 마데레스 골프장 6번 홀에서 홀인원 했다. 10대 소녀가 첫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했다고 하면 아무도 믿지 않겠지만 다른 고교와 연습 경기였고 상대 팀 감독 등이 이를 목격했다.
 
8살 때 한국에서 시카고 지역으로 이주한 케이시 고는 최근 샌디에이고 지역 포웨이 고등학교로 전학 왔다. 가족은 시카고에 남고 혼자 왔다.
 
학교에서는 여자 골프 선수가 부족했다. 이 학교 코치인 제임스 카시디는 "케이시 고는 경험이 없었지만 운동능력이 좋아 보여 충원했다"고 골프다이제스트에 말했다. 케이시 고는 골프클럽이 없어 호스트 가족의 골프채를 가지고 나갔다.
 
6일 고교와 연습 경기에서 케이시 고는 후보였다. 그런데 주전 선수 2명이 오지 않아 케이시 고는 또 다른 비기너와 함께 9홀을 라운드했다. 초보자라 플레이 속도가 느려 9홀 라운드를 다 끝내지도 못했다.
 
다음날 케이시 고는 경험이 있는 선수와 한 조로 나머지 9홀을 경기했다. 140야드의 6번 홀에서 케이시 고는 5번 아이언을 꺼내들었으나 동반자가 6번으로 치라고 해서 바꿨다.
 
케이시는 "샷이 짧아서 벙커에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그린에 올라갔고 굴러서 홀인원이 됐다"고 말했다. 이 홀은 케이시 고의 생애 13번째 홀이었으며 파 3홀로는 네 번째였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