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앙칼럼] 젊은세대의 달라진 직업관

이은영 경제부 부장

이은영 경제부 부장

얼마 전만 해도 대퇴직(The Great Resignation)이 이슈였으나 지금은 ‘조용한 사직(Quiet Quitting)’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 이 두 가지 신드롬만 봐도 팬데믹 시대 급변하는 노동시장을 한눈에 읽을 수 있다.  
 
노동시장은 여전히 구인난 상황이다. 코로나 팬데믹 위기가 완화되면서 보복소비 등으로 경제는 회복되고 있지만, 인력 부족으로 영업시간 축소, 임금 인상, 고용 계약 변화 등 노동시장에서 상당한 변화가 일고 있다.
 
시작은 대퇴직 행렬이었다. 코로나19 탓에 자발적으로 직장을 그만둔 퇴직자가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이로 인해 2021년부터 ‘대퇴직시대’가 왔다. 노동국에 따르면 자발적 퇴직자는 지난 3월 사상 최고 수준인 454만 명을 기록했다.  여기에 최근  번지고 있는 ‘조용한 사직’ 신드롬이 연료 역할을 하는 분위기다.  직장에서 최소한의 일을 하겠다는 뜻의 조용한 사직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MZ 세대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틱톡에서 ‘조용한 사직’을 처음 언급한 20대 엔지니어 자이들 플린은 “일은 당신의 삶이 아니다. 당신의 가치는 당신이 하는 일의 결과물로 정의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일이 삶과 자신의 가치라고 믿는 베이비부머, X세대 등 기성세대의 가치에는 반하지만 현재 주 노동 세대인 MZ세대의 가치관을 대변한다.  
 
일리노이대 어바나 샴페인의 노동 및 고용 관계 교수인 아미트 크레이머는 많은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이 더 많은 자기 시간을 갖기 위해 더 높은 급여를 기꺼이 포기한다고 주장한다.    
 
어찌 보면 조용한 사직은 예견됐던 일이다. 팬데믹을 통해 미래의 성공과 경제적인 편안함을 위해 현실의 삶을 희생하는 것이 팬데믹 같은 예상치 못한 재앙 앞에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을 모두 겪었기 때문이다. 베이비부머부터 Z세대까지 모든 사람이 팬데믹을 겪으며 이전과 다르게 살고, 일하고, 대인관계를 구축하고, 여행하는 것이 분명해지고 있다.  
 
조용한 사직이 탄력을 받으면서 채용 공고 문구도 급변하고 있다. MZ세대 구직자들은 채용 공고의 문장 하나로 인해서도 지원을 포기하기 때문이다. 한 구직자는 트위터에서 “구인 공고에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이라는 문구가 있어 지원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빠른 일 진행은 프로젝트의 성공을 암시하지만, 잠재적 과로에 대한 신호이고 일과 삶의 균형인 워라벨이 없다는 것으로 해석된다는 것이다. 한 트윗은 “급속한 환경 변화=지쳐버릴 수 있는 빠른 길”이라고 정의했다.    
 
급여 지급 시스템 업체 페이첵은 최근 지난 1년 동안 새로운 직업을 찾은 800명의 구직자에게 어떤 채용공고 문구가 지원을 포기하게 만들었는지 물었다. 구직자들을 실망하게 하는 상위 문구에는 ‘스트레스를 잘 처리해야 함’, ‘많은 책임을 기꺼이 질 의향이 있음’, ‘책임에는 업무 외 사람들도 포함될 수 있음’, ‘우리는 하나의 큰 행복한 가족’ 등이 올랐다.  
 
‘가족’을 강조하는 기업문화는 MZ 세대 구인에 역기능으로 작용한다. 일과 삶에 경계가 없고 자유 시간이나 ‘가족’ 외 삶이 없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더 나은 급여와 혜택을 찾는 대퇴직의 동인이었다. 팬데믹을 이겨낸 후 더 나은 직장으로 이직할 기회를 잡았다.  
 
미국 경제가 연착륙에 성공하려면 노동 인구가 늘어야 한다. 구직자가 늘어야 기업이 임금인상 압박에서 벗어나고, 임금 인상에 따른 제품 가격 인상도 중단할 수 있다.  
 
구인난을 겪는 기업이라면 직원 고용 기준의 재정립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은영 / 경제부 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