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정부 예산 3% 삭감

인플레이션·경기침체 이유
NYPD·교육국 등 논란될 듯

뉴욕시정부 전 기관에 대한 예산 삭감이 시행된다.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12일 뉴욕시경(NYPD)과 교육국(DOE)을 포함한 모든 시정부 기관에 대해 3% 수준의 비용 삭감을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이번 조치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비용 증가와 경기침체 가능성에 따른 것으로, 시장실 산하 예산관리국(OMB) 메모에서 확인된 것이다.  
 
메모에 따르면 시행 이유는 ▶주식시장 하락으로 인한 연기금 투자 손실 보전 ▶텍사스주에서 온 망명신청자를 위한 셸터 등 비용 발생 ▶의료비, 에너지 비용 등 인플레이션 발생 ▶경기 침체로 인한 세수감소 가능성 등이다.  
 
또, 2022~2023회계연도 3% 예산 삭감에 이어 2023~2024회계연도에는 4.75% 재정 감축을 계획하는 등 향후 수년간 강도높은 긴축재정이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메모에는 시정부 어떤 기관도 지출 삭감에서 예외가 없음이 명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시민 생활과 밀접한 몇몇 기관의 예산 삭감이 뉴욕시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팬데믹 후 두드러진 범죄 발생 증가세가 잡히지 않은 가운데, 3% 예산 삭감시 NYPD 예산 중 최소 520만 달러가 줄어들게 된다.
 
예산 삭감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채 가을학기에 들어선 교육국(DOE)도 문제다.  
 
공립교 등록 학생 감소에 따라 공립교 지원 예산 2억1500만 달러가 이미 삭감된 데다 추가로 3%가 더 줄어들게 된 것이다.    
 
지난주 캐시 호컬 주지사의 서명에 따라 당장 내년부터 학급 규모 축소가 이뤄져야 하는데, 초등학교에만 연간 5억 달러가 소요된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