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19 오미크론 '맞춤백신' 부스터샷

콜로라도에서 화요일부터 접종 시작돼

 콜로라도에서도 이제 새로운 코로나19 맞춤백신 부스터를 접종받을 수 있게 됐다. 이것은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해 기존백신의 약점을 보완하고 업그레이드한 백신으로, 현재 창궐 중인 오미크론 하위변이에 대해 기존 오리지널 백신에 비해 더 뛰어난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콜로라도 보건복지환경부 대변인은 약 300,000도스의 백신을 연방정부로부터 배분받아 지난 6일 화요일부터 일부 클리닉에서 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접종 대상은 12세 이상의 어린이와 성인이며, 3~4차 부스터샷을 맞을 때가 된 사람들이다. 전문가들은 3차나 4차 부스터샷을 맞지 않은 사람들은 기존 부스터샷 대신 새로 출시되는 오미크론 부스터샷을 맞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지금까지 코로나 백신은 처음에 나타난 오리지널 코로나 변종에 맞춰서 개발된 것이다. 그러나 연방식품의약청(FDA)이 원래의 RNA 표적혼합물과 오미크론 BA.4와 BA.5 하위변이를 표적으로 하는 새로운 포뮬라를 결합한 화이자 및 모더나 2가 백신을 승인함에 따라, 오미크론 변이에 최적화된 맞춤백신 접종이 가능하게 됐다. 질병통제예방센터 패널은 이를 투표에 부쳐 13대 1로 최종권고안을 낸 바 있다. 올 가을과 겨울에 또다른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이 예고된 상황에서, 오미크론 부스터샷 접종은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가장 좋은 대안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방식약청은 10월과 11월 중에 오미크론 부스터샷을 접종받을 경우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왜냐하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일정 기간 동안 갑자기 확진자가 증가하는 패턴을 되풀이하고 있는데, 2020년과 2021년에 11월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증가하기 시작해 12월에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새로 승인된 2가 백신주사는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콜로라도 주민의 수가 최저 수준에 이른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화이자 오미크론은  12세 이상 콜로라도 주민이 접종받을 수 있지만, 모더나 버전의 2가 백신주사는  18세 이상의 성인만 접종받을 수 있다.
 
오미크론 백신을 접종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웹사이트 covid19.colorado.gov/vaccine/where-you-can-get-vaccinated에 들어가서, 화이자나 모더나 중 하나를 선택하면 접종이 가능한 클리닉의 리스트가 뜨게 되어 이 중 한곳을 통해 예약을 하면 된다. 집에서 가까운 곳을 원한다면 짚코드를 입력하면 가장 가까운 곳의 목록이 뜬다. 현재 오로라에 사는 한인들이 방문하기에 가장 가까운 클리닉은 모빌 백신 클리닉으로, 9월 19일 월요일에 200 E. Colfax Ave. Denver, CO 80203에서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접종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최대 접종자 수는 300명까지이다. 이밖에도 1000 Chopper Circle, Denver, CO 80204에 위치한 Mobile COVID Vax Bus 9에서 9월 8, 9, 10, 11, 12, 13, 14, 15일에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으며, Dicks Sporting Goods Park Lot H, denver, CO 80216에서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900명이 넘는 스팟이 현재 예약을 기다리고 있다. 백신 접종을 받고 싶지만, 차량이 없어서 접종 장소까지 갈 수가 없는 사람은 마일 하이 유나이티드 웨이(Mile High United Way)의 라이드 유나이티드(Ride United) 프로그램을 통해 편도당 최고 25마일까지 접종장소로 무료 라이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라이드 서비스를 신청하려면 2-1-1로 전화하거나, 웹사이트 211colorado.org에 접속하면 된다.  
또한 거동이 힘든 중증환자의 경우, 직접 간호사가 집을 방문해 백신접종을 받을 수도 있다. 1-877-268-2926에 전화해서 가정방문 백신접종(in-home vaccination)을 신청하면 된다. 전화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할 수 있다. 환자가 통화가 불가능할 경우, 보호자나 가족, 친구가 대신 예약을 해줄 수도 있다. 다만 간호사의 수가 한정이 되어 있어 직접 본인이 접종장소까지 가서 백신 접종을 받는 것보다 훨씬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이하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