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한인 인구 감소세

AAF, 아시아 6개 민족별 인구 구성 추이 분석
지난 5년간 전체 아시안 인구 6.8% 증가에도
한인은 5.4% 감소, 뉴욕주에서도 4.4% 줄어

뉴욕에서 지난 5년 사이에 한인 인구가 감소했다.  
 
아시안아메리칸연맹(AAF)이 7일 공개한 뉴욕 거주 한국·중국·인도·일본·필리핀·베트남 등 6개 민족별 인구 구성을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아시안은 늘고 있지만 한인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현재 뉴욕시에 거주하는 한인은 총 8만9863명으로 2015년에 9만4955명에 비해서 5.4%(5092명) 감소했다.  
 
뉴욕주로 범위를 넓힐 경우 한인 인구는 총 13만9805명으로 늘지만, 역시 5년 전(14만6307명)에 비해서는 4.4%(6502명) 줄었다.
 
반면, 뉴욕시 거주 전체 아시안 인구는 증가했다.  
 
2015년 123만3038명에서 2020년 131만7025명으로 6.8% 증가해 뉴욕시 전체 인구(837만9214명)의 15.7%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뉴욕시 전체 인구는 0.6% 감소했다.  
 
아시안의 이같은 인구 증가는 전체 인종 그룹 중 가장 큰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중국, 베트남, 필리핀계가 5% 이상 늘었다.  
 
한편, 뉴욕시 거주 한인 중 가장 많은 수가 퀸즈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5년 전과 비교할 때 퀸즈 거주 한인의 비율은 소폭(3.1%포인트) 감소했고, 브루클린(3.4%포인트 증가)과 맨해튼(0.5%포인트 증가)에 거주하는 한인이 늘었다.  
 
2015년 이후 5년 사이에 건강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한인 수가 61.5% 감소했지만, 2020년 현재 9.7%에 해당하는 8682명이 무보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바마케어 시행으로 무보험자 수가 크게 감소한 가운데 한인의 무보험자의 비율이 아시안 가운데 가장 높은 것이다.  
 
교육 수준이 높은 반면 영어 구사에 제약을 가진 사람이 많은 것도 한인의 특징으로 드러났다.  
 
대학 졸업 또는 그 이상의 학위를 갖고 있는 한인이 전체의 60%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전체 뉴욕시 평균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은 것이다.  
 
하지만 영어 사용이 제한적인 한인이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4.2%로 나타나 전체 뉴욕 평균(22.4%)의 두 배 수준이었다.  
 
한인의 종사 업종은 법률·회계 등 전문 서비스업(16.1%), 소매(12.0%), 의료(11.5%), 금융서비스(10.1%), 기타 서비스(9.5%) 등의 순으로 5년 전에 비해 다양화된 모습을 나타냈다.  
 
자영업에 종사하는 한인은 13.0%로 전체 뉴욕시 평균(9.8%)과 아시안 평균(10.7%)보다 높았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