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공립학교 총기 검색대 설치한다

레녹스에 있는 무기 탐색대를 지나가는 사람들 [출처 채널2액션뉴스 캡처]

레녹스에 있는 무기 탐색대를 지나가는 사람들 [출처 채널2액션뉴스 캡처]

 
애틀랜타 공립학교(APS)가 무기 반입을 제한하기 위해 모든 중·고등학교에 고급 무기 검색대를 설치한다.  
 
지난 6일 교육 위원회는 약 260만 달러를 투자해 기존에 있던 금속 탐지 장비를 보완하는 프로젝트를 승인했다. 로날드애플린APS 경찰서장은 애틀랜타 저널(AJC)에 "늦어도 오는 1월 전에는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APS가 도입할 무기 검색대 기술은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과 레녹스 쇼핑몰에서 사용되는 것과 유사하다. 가장 큰 특징은 교직원이 학생의 가방을 일일이 검사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애플린 서장은 "학생들이 무기 검사를 위해 지체되는 시간에 불만이 많았는데 검색대를 도입하면 그런 걱정을 안 해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애플린 서장은 "다른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과 마찬가지로 학교 무기 반입이 늘고 있다"며 이번 고급 무기 검색대 도입과 더불어 학교 보안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내 총기 관련 안전사고는 미국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어왔다.
 
'U.S.뉴스'의 조사에 따르면 2021년은 미국 역사상 교내 총기사건의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해이다. 지난해 총 193명의 사상자가 집계되었고, 올해는 5월까지 사상자 총 145명이 확인됐다.  
 
한편 교내 총기 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주는 캘리포니아로, 1970년부터 총 157건이 집계됐다. 조지아는 루이지애나, 앨라배마와 함께 총 39건으로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