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지니아주 마크 김 하원의원 사임…바이든 행정부 합류 예정

마크 김

마크 김

한인 최초로 7선에 성공한 마크 김(사진) 버지니아주 하원의원(민주당·35지구)이 행정부로 자리를 옮긴다. 민주당 코커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 일하기 위해 지난 4일 사임 의사를 밝혔고, 이는 버지니아주 하원 의회에 전달됐다.
 
민주당 코커스 측은 “마크 김 의원은 한인 최초로 버지니아주 공직에 선출돼 이민자로서 역사를 쓴 인물”이라며 “그동안 10년 넘게 공직 생활을 한 김 의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바이든 행정부에서 어떤 직책을 맡을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페어펙스카운티 민주당 위원회 측은 이날 “사임에 따른 보궐선거 일정은 향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한국 태생으로 변호사 출신이다. 목회자였던 아버지를 따라 1978년 미국에 이민 왔다. LA폭동 당시 한인을 비롯한 소수계의 정치력 신장, 권익 보호 등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로스쿨에 진학, 이후 정치에 입문했다.
 
김 의원은 2014년 버지니아주 공립학교 교과서에 ‘일본해(Sea of Japan)’ 뿐만 아니라 ‘동해(East Sea)’를 함께 표기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해 통과시킨 바 있다. 이 밖에도 ‘미주 한인의 날’(1월 13일), ‘태권도의 날’(9월 4일), ‘한글날’(10월 9일) 제정에도 기여했다.

장열 기자ㆍ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