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첫 한인 부지사 탄생하나…민주당 실비아 장 룩 의원

하와이주 당선 가능성 커

장 룩 의원

장 룩 의원

미국 한인 이민 120년 역사상 처음으로 한인 부지사가 탄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서울에서 태어나 10살 때 하와이에 가족과 함께 이민한 실비아 장 룩(한국명 장은정·55·사진) 주 하원 재무위원장은 최근 열린 민주당 부지사 후보 선거에서 당선됐다.
 
이로써 장 후보는 같은 당 주지사 후보인 자쉬 그린과 러닝메이트로 오는 11월 8일 치러지는 총선거에 도전한다. 상대는 공화당의 제임스 아이오나 주지사, 세아울라투파이 부지사 후보다.
 
장 후보는 29일 캠페인 웹사이트(www.sylvialukeforlg.com)에 “가장 경험이 풍부하고, 전략적이며, 여러 번 선거를 치른 경험자”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주 하원의원 경력을 통해 입법부와 행정부의 다리 역할을 할 적임자”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가 이번 총선에서 당선하면 미주 한인 이민 역사상 첫 부지사에 오르는 한인이 된다.
 
장 후보는 1998년 제26 지구에서 주 하원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뒤 2013년까지 내리 당선됐다. 이후 제25 지구로 지역구를 옮겨 현재까지 주 하원의원으로 봉사하고 있다. 24년간 주 하원에서 일하면서 부의장, 전쟁대비위원장, 재무위원장 등을 지냈다.
 
현지 언론과 전문가들은 하와이주가 민주당 텃밭이기에 장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1959년 미국의 50번째 주가 된 후 지금까지 하와이 주지사는 총 8명 중 6명이 민주당 출신이다.
 
장 후보는 “주민들의 수요를 맞추고, 하와이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데 온 힘을 쏟을 것”이라며 “당선하면 주지사와 주 의회를 오가며 법안을 결정하는데 이상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하와이대와 샌프란시스코대 법대를 졸업하고 3년간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주 하원에 입성했다.
 
2003년 미주 한인 이민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을 위한 예산 획득과 하와이 한인사회가 추진하던 무비자 입국을 허가하는 법안을 발의해 통과시키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