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플러싱서 아시안 여성 피습 사망

26일 아파트서 흉기에 찔린 상태로 경찰에 발견, 현장서 사망
용의자 아직 체포 안돼…코니아일랜드에선 총격으로 1명 사망

 퀸즈 플러싱 다운타운의 한 아파트에서 아시안 여성이 흉기에 찔려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시경(NYPD) 109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7시경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플러싱 다운타운의 한 아파트에서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한 아시안 여성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날 한 여성이 의식불명 상태라는 911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했으나 피해자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데일리뉴스는 이웃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피해자가 중국 후베이성 출신의 이민자였다고 보도했다. NYPD는 희생자가 아시안 여성이라고 확인했으나 정확한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NYPD는 “해당 사건을 살인사건으로 간주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용의자는 체포되지 않았다. 샌드라 황 뉴욕시의원(민주·20선거구)은 “끔찍한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며 “109경찰서와 함께 사건을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전했다.    
 
주말 사이 각종 사건·사고도 이어졌다. 27일 밤 11시 57분께 브루클린 코니아일랜드 보드 워크에서 총격이 발생, 등에 총상을 입은 42세 남성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곳에서는 지난 7월에도 총격이 발생해 5명이 부상을 입은 바 있다. 총격 용의자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 키챈트 시웰 시경국장은 “총격을 유발한 동기, 총격범이 1명 이상인지 등이 불분명한 상태”라며 “정보가 있다면 누구라도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주말 동안 뉴욕시에서는 약 10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