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평균 주급 오르는데 빈일자리 수 사상 최다 경신

전국적으로 100만 개 이상 일자리 주인 못찾아
6월 평균 주급 작년 대비 3.5% 상승, 1159달러

캐나다 통계

캐나다 통계

 캐나다의 임금은 계속 오르고 있지만 아직도 주인을 찾지 못한 일자리도 덩달아 늘어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6월 노동시장 관련 통계 자료에 따르면 평균 주급은 전국적으로 1159.01달러로 작년 6월에 비해 3.5%가 올랐다. 5월에도 연간 주급 상승률이 2.5%를 기록했었다.
 
이런 임금 상승세는 작년 6월부터 줄곳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임금이 오르는 이유로 임금에 있어서의 변화와 고용 관계의 변화 그리고 주당 평균 일하는 시간 등의 요인이 복합됐다고 봤다.
 
각 주별로 보면 BC주는 평균 주급이 1165.15달러로 작년 6월과 비교해 4.5%가 높아졌다. 10개 주중에서는 알버타주, 온타리오주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이 6.1%가 상승해, 서비스 분야의 3%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평균 주급도 1437달러 대 1102달러로 생산직이 많았다. 생산직 중에서 제조업은 6.9%가 상승한 1273달러를 기록했다. 또 전문과학기술서비스직은 10.8%가 상승한 1657달러를 기록했다.
 
평균 주 근로시간은 작년 6월보다 0.6%가 오히려 줄었다. 그런데 숙박요식업은 2.1%가 늘고 건설업도 1.1%가 전달보다 늘었다.
 
이렇게 임금도 오르는 상황 속에서 빈일자리는는 새로운 신기록을 수립했다. 6월에만 3.2%인 3만 2200개의 주인을 찾지 못한 일자리 늘어났다. 이로써 전체적으로 노동자를 찾지 못한 일자리는 103만 7900개의 최다 신기록을 세우게 됐다. 100만 개 이상 빈일자리를 3달 연속 기록하기도 했다.
 
주로 주인을 못찾은 일자리가 많은 직종은 의료요양과 사회복지 분야다. 또 숙박요식업과 소매업의 빈 일자리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숙박요식업의 경우 6월에만 6.6%가 늘어나며, 작년 6월과 비교해 38.8%나 증가했다. 소매업도 6월에 15.3%가 증가해 작년 6월에 비해 22.5%나 높아졌다.
 
이렇게 빈일자리가 크게 늘어나면서 6개 주에서는 실업자 수를 초과했다. 다행히 BC주는 실업자 대비 빈일자리 수 비율이 0.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전체적인 임금 노동자 수는 6월에 11만 4600이 늘어 0.7%의 증가를 기록했다. 서비스 직종이 고용을 견인했는데, 교육서비스, 숙박요식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 의료요양사회복지 등이 주도했다. 반면 공무원 수는 6월에 고용 인원이 감소한 직종이 됐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