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동산 시장 침체기, 걱정할 정도는 아냐"

부동산협회 제3차 정기총회 및 세미나 개최

부동산협회

부동산협회

"부동산 시장 침체기, 걱정할 정도는 아냐"
 
부동산협회 제3차 정기총회 및 세미나 개최  
"리세션 오더라도 부동산 시장은 걱정할 정도는 아닐 것"
 
 
 
둘루스 1818클럽에서 열린 조지아한인부동산협회(회장 성경의 GAKARA)의 '제3차 정기총회 및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은 현재 부동산 시장 정체기는 지난 2008년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 수준의 폭락은 아닐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김남형 EMET 모기지 융자 전문인이 '미국 주택 시장 현재와 전망'에 대해 오세제 융자 전문인은 '주택 구매 후 세금 공제'에 대해 강의했다.  
 
먼저 김 전문인은 강의에서 "요즘 금리 인상으로 주택시장이 주춤하다"라며 "그러나 리세션이 오더라도 너무 걱정할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 인상으로 시작된 모기지 인상으로 집을 사는데 최소한 지난해보다 매달 이자율로 500~600달러를 내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월급은 그것만큼 오르지 않았다. 이 때문에 거래가 성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금리 인상으로 모기지가 올해 초 3%에서 5~5.5%까지 오른 상황이다.
 
그러면서도 "금융과 주택시장 상황이 2008년만큼은 아니"라면서 "또 특히 조지아주의 렌트마켓이 좋기 때문에 부동산 가격이 떨어질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오 전문인은 올해 초까지는 셀러 마켓이 강했지만, 바이어마켓으로 돌아서면서 부동산 전문인들에게 기회가 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초까지 오퍼를 넣었을 때 바이어의 융자 조건이 많으면 셀러들이 받아주질 않았다"라며 "그러나 현재 상황은 그동안 밀려났던 구매자들에게 집을 팔 수 있는 희망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존의 집을 파는 셀러들도 정신을 차리고 있다"라며 "최근 상황은 폭락보다는 오버프라이스 부분이 빠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정기총회에서 차차기(2024년) 회장으로 한현 현 총무가 단독 출마해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이번 행사는 임수민 변호사, 김은경 융자, 제일IC은행, 박은영 법률그룹, 오세재 융자, 애틀랜타 플로어링 디자인 센터, 진훈회계법인, 김시현 변호사, 김남형 융자, 조지아 MLS, 쵸이스 카펫에서 후원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