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택 가격 3년만에 첫 하락…2011년 이후 최대 낙폭

서부 도시 하락세 뚜렷

천정부지로 치솟던 집값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모기지 데이터 분석회사인 블랙나이트는 지난달 미국의 주택 가격이 6월보다 0.77% 떨어졌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3년 만에 첫 월간 집값 하락으로, 0.77%의 하락 폭은 지난 2011년 1월 이후 11여년 만에 가장 크다고 CNBC는 전했다.
 
7월 기록으로는 지난 1991년 이후 두 번째로 큰 하락 폭이다. 지난 31년 동안 글로벌 금융위기 기간이었던 2010년을 제외하면 올해만큼 7월 집값이 내려간 적이 없었다는 뜻이다.
 
지역별로는 샌호세(-10%), 시애틀(-7.7%), 샌프란시스코(-7.4%), 샌디에이고(-5.6%), LA(-4.3%), 덴버(-4.3%) 등 주로 서부 도시들의 집값이 지난달 많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전국부동산협회(NAR)도 7월 기존주택 중간값이 40만3800달러로 역대 최고가였던 6월보다 1만 달러 하락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너무 높아진 집값과 최근 모기지 금리 급등세가 맞물리면서 수요를 식힌 것이 집값 하락 전환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수요자들이 집을 사고 싶어도 매수 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연초 3% 정도에 불과했던 모기지 이자율은 6월 6%를 돌파했고, 지금도 5.75%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블랙나이트 조사 결과 미국인들의 주택 구매능력은 30년 만에 가장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집을 사려면 다운페이 20%를 지불하고 나머지를 30년 고정금리 모기지로 대출받는다는 전제하에 가계소득의 32.7%를 지출해야 하는데, 이는 코로나19 직전보다 13%포인트 급증한 수준이라고 블랙나이트는 전했다. 지난 25년간 평균치는 23.5%다.
 
블랙나이트의 앤디 월든 부사장은 “7월 데이터는 주택시장이 중요한 변곡점에 이르렀다는 명확한 증거”라면서 “주택시장이 중립적인 계절로 넘어가고 있어 앞으로 추가 가격 조정이 곧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