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푸드스탬프 신청자 급증

조지아 푸드스탬프 [출처 조지아 푸드스탬프 페이스북]

조지아 푸드스탬프 [출처 조지아 푸드스탬프 페이스북]

기록적으로 낮은 실업률을 포함해 조지아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푸드스탬프(SNAP)를 받는 가구가 최근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
 
22일 애틀랜타저널(AJC)에 따르면 조지아 경제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징후가 많았지만, 식료품비 및 개스비 인상 등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많아졌다. 현재 이들은 복지 프로그램에 등록해 혜택을 받는 대신, 푸드스탬프 프로그램을 신청하고 있다.  
 
푸드스탬프 프로그램을 관리·감독하는 조지아 가족·아동 서비스부서(DFCS)의 통계에 따르면 SNAP 프로그램에 가입한 가구는 2020년 90만 5000가구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 약 72만 4000가구로 한차례 감소하더니 가장 최근 수치인 지난 6월에는 77만 8000가구로 다시 증가했다.  
 
지난 6월 SNAP 비용으로 약 2억 5100만 달러가 지출됐으며, 이는 가구당 약 322달러를 받은 꼴이다.  
 
푸드스탬프 신청자 수가 많아진 것에 대해 여러 분석이 있다.  
 
먼저 DFCS 관계자에 따르면 SNAP 등록 비율은 계절에 따라 다르다. 주로 여름철에는 아이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많기에 가정에서 식료품 구매 비용이 더 많이 들어 SNAP 등록률이 높다. 그리고 매년 12월에는 등록률이 감소하는데, 이는 수혜자가 연간 혜택을 다시 신청하는 데에 지연이 생기기 때문이다.  
 
또 임시 경제적 지원(TANF) 프로그램과 같은 복지 프로그램보다 SNAP 혜택을 받기 더 쉽다는 분석도 있다. DFCS에 의하면 TANF의 자격 기준은 더 엄격하기 때문에 매년 자격 갱신을 하지 않는 가구도 많다. 실제로 2006년부터 총 3만 3000가구 넘게 TANF 혜택을 받았지만, 이제 그 수가 거의 81% 감소했다.  
 
TANF의 혜택을 받기 위해선 3인 가족의 월 총소득이 784달러 미만이 되어야 하지만, 같은 3인 가족의 월 소득이 최대 2311달러까지 푸드스탬프를 받을 자격이 된다.  
 
이외에도 조지아에서는 TANF 프로그램에 등록한 후 매주 최소 30시간 일하거나 훈련에 참여해 하는 등의 근로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