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동해병기법안 통과 주역' 피터 김 회장 별세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 운동을 주도했던 '미주한인의 목소리(VoKA)' 피터 김 회장이 지난 19일 별세했다. 향년 64세.  
1977년 버지니아로 이민 온 고인은 1986년 미국 공군대학원 전자공학 석사를 취득 후 1991년 공군 대위로 제대 했으며, 국방관련기업 등에 근무하다가 2013년 버지니아 한인타운 애난데일에 위치한 '마우리 왓츠 법률사무소'에 근무하며 한인사회와 인연을 맺었다.  
지난 2012년 어린 아들을 통해 버지니아 공립학교에서 한국의 바다 동해가 '동해'가 아닌 '일본해'로 가르쳐진다는 사실에,  "부모로서, 버지니아 주민으로서 이를 바로잡아야겠다는 생각"으로 고인은 동해병기운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집요한 일본 정부의 로비 등을 뚫고 워싱턴 지역 한인동포와 연대해 '동해병기 법안'을 2014년 극적으로 통과시켰다.  
-

-

워싱턴 한인들이 합심해 이룩한 동해병기법안 통과는 단순한 법안 통과 이상으로 '한인 정치력 신장', '풀뿌리 운동'의 시초로 의미가 있다. 고인은 이후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한국 등을 오가며 수십차례 강연을 나서기도 했다.  
2019년 폐암진단을 받은 고인은 3년여간 투병하며 생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으나, 결국 지난 19일 별세했다. 유가족으로는 아내 서명숙 씨 등이 있다.        
 

박세용 기자 spark.jdaily@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