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뭄, 인플레이션 복병되나

곡물·토마토 가격 오르면서 옥수수유·우유·케첩 값↑
한인 식당·델리 업주들도 식료품 값 상승에 고전
미 중서부 지역 가뭄에 이어 뉴욕 일원도 가뭄주의보
바이든 행정부, 물 재활용 프로젝트에 3억불 투입

#. 한 한식당 업주는 최근 써오던 식용유 브랜드를 바꿨다. 마졸라 옥수수유 가격이 두 배로 뛰었기 때문이다. 5갤런에 17~18달러 수준이던 이 옥수수유는 최근 40달러 이상을 줘야 살 수 있다. 도매상점에서 찾기도 어렵고, 아마존에서 주문할 수는 있지만 터무니없는 가격이다. 그는 "푸드트럭과 같은 영세 자영업자 매장을 보면 기름을 너무 오래 써서 까매진 것을 볼 수 있다"며 "그렇게 영업할 수는 없기 때문에 저렴한 브랜드로 바꿀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 델리 업주들은 최근 케첩과 토마토 소스, 남미계열 맥주 가격이 뛴 것을 체감하고 있다. 한 한인 업주는 "공급처에서 '가뭄 때문에' 제품 가격이 올랐다고 말하기 시작했다"며 "처음엔 반신반의했었는데,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고물가 시대가 정점을 지났다는 의견이 힘을 받고 있지만, 식료품 물가는 여전히 고공행진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이어진 공급망 교란, 노동력 부족에 이어 최근엔 전국적인 가뭄이 문제다.
 
19일 식료품 도매업계에 따르면, 한인 델리와 식당들이 갖추는 필수 제품 가격은 팬데믹 이전 대비 2~3배 올랐다. 도매가격 기준 계란(12개)은 1.50달러에서 3달러로, 우유(홀밀크)는 갤런당 3.20달러에서 5달러로 올랐다. 박광민 뉴욕한인식품협회 회장은 "농장주들이 빚을 많이 지고 있어 최근에는 인건비, 방역비에 빚 부담까지 제품 가격에 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미노 설탕 1박스(4파운드*8개)는 20달러에서 32~33달러로, 한국 라면은 봉지당 1달러에서 1.50달러 수준으로 올랐다. 토마토 소스·케첩 가격도 전년대비 25% 상승했다. 텍사스·네바다·애리조나주 등 가뭄으로 곡물 가격이 급등하면 결국 사료 가격도 오르기 때문에 낙농제품 가격까지 연쇄적으로 더 오를 수 있다고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한편, 미국 중서부 지역에 이어 최근 뉴욕 일원에도 가뭄주의보가 내려졌다.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지난 9일 뉴욕시 일부 지역에 가뭄주의보를 내린 뒤 18일엔 북부 뉴저지주, 롱아일랜드까지 주의보를 확장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가뭄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물 재활용 프로젝트에 3억1000만 달러를 투입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서부 지역에선 콜로라도강 수위가 사상 최저치에 가까워진 가운데, 인근 지역은 식수 부족·정전 사태까지 우려되고 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