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주민 1/3, 350달러씩 받는다

켐프 주지사 미국 구조 기금법 활용

조지아주민의 3분의 1 규모인 300만명이 주정부로부터 각각 350달러를 제공받을 예정이다.

 
지원금을 받을 수 이들은 메디케이드, 푸드스템프, 빈곤가정을 위한 임시지원금(TANF) 등 저소득층 지원을 받는 가구들이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실은 이번 지원으로 약 300만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는 약 1000만명으로 알려진 조지아주민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이다.
 
켐프 주지사는 15일 유튜브 영상에 마티 켐프 영부인과 함께 출연해 "10억 달러 이상의 연방 기금을 조지아주 저소득층 주민들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식료품을 사고, 기름값을 지불하고, 육아나 건강 관리를 위해 이 기금을 사용했으면 좋겠다"라며 "우리는 열심히 일하는 조지아 사람들의 호주머니에 돈을 되돌려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지사실에 따르면 이번 기금은 미국 구조 기금법(American Rescue Plan)에서 남은 기금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조지아 주정부는 지난해 연방정부로부터 받은 기금 중 24억 달러를 사용하지 못했다.
 
그러나 스테이시 아브람스 민주당 조지아 주지사 후보 알렉스 플로이드 대변인은 "11월 재선을 두고 켐프 주지사가 정치적 꼼수를 부리기 시작했다"라며 "이 기금의 목표인 공중보건 프로그램 확장에 쓰지 않아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사용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켐프 주지사는 그간 코로나19 구호금 차원에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연방 하원이 통과시킨 미국 구조 기금법에 공개적으로 반대해왔다. 법안에 따르면 이 기금은 건강보험 지급 프로그램과 렌트 보조금을 위해 마련됐지만 사용 재량은 주 정부에 달려 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