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차이나타운 주말 연쇄 폭력 사건 발생

13일 여성 용의자 89세 노인 묻지마 폭행
12일 차이나타운 경비원도 이유없이 당해

밴쿠버경찰서(VPD)

밴쿠버경찰서(VPD)

 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동아시안 커뮤니티인 차이나타운에서 주말 2건의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밴쿠버경찰서(VPD)는 지난 13일 오전 10시 45분에 메인과 키퍼 스트리트 인근에서 한 여성이 길을 걸어가던 89세의 남성 노인을 폭행했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전혀 모르는 사이인데, 여성이 다가와 피해 노인을 때려서 바닥에 넘어트렸다. 사건 현장 주변에 살고 있는 피해 노인은 자상과 찰과상을 입었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차이나타운 순찰을 강화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폭력사건이 증가하고, 증오범죄, 낙서, 거리 소요사태가 다운타운 이스트사이드에서 넘쳐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조치로 인해 순찰 경찰이 재빠르게 폭력 사건 현장에 출동했고, 부상 노인에 대한 조치와 함께 폭력 용의자를 체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수사관은 이번 사건이 묻지마 폭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하루 앞서 지난 12일에는 차이나타운의 경비원이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64세의 피해자는 이날 오전 11시에 이스트 펜더와 콜롬비아 스트리트를 순찰하던 중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수사관은 피해자가 공격을 당할 때 누군가를 촬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다행히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폭행을 말렸고 한 목격자가 911에 신고를 했다. 용의자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달아났지만, 경찰들이 추적을 해 개스타운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44세의 케빈 애론 히버드(Kevin Aaron Hibbard)가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12일에는 다운타운 이스트사이드의 엠프레스 호텔 밖에서 한 남성이 정글도를 모르는 2명에게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의 2명의 피해자는 심각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7월 초에도 차이나타운에서 어린 자녀와 함께 있던 여성을 고의로 충돌해 넘어트리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