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라과디아, 취소율 가장 높은 최악의 공항

라과디아·뉴왁공항 취소율 전국 평균의 3배
여행수요 몰리는데 직원 복귀율은 저조한 탓

뉴욕 라과디아공항이 올여름 전국에서 항공편 취소율이 가장 높은 최악의 공항으로 선정됐다. 뉴저지주 뉴왁의 리버티국제공항은 전국서 두 번째로 취소율이 높은 공항이었다.  
 
10일 블룸버그통신이 전 세계 공항·항공사 만족도를 조사해 순위를 매기는 '에어헬프'(AirHelp) 데이터를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항공편 취소가 잇따랐던 올해 여름(5월 27일~7월 15일) 라과디아공항의 항공편 취소율은 7.7%로 전국 주요공항 중 취소율이 가장 높았다. 뉴왁리버티국제공항 취소율은 7.6%로 뒤를 이었다. 전국 공항의 평균 취소율이 같은 기간 2.6%에 불과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뉴욕 일원 공항의 항공편 취소율이 3배 수준에 달한 셈이다.  
 
에어헬프는 "항공편이 많이 집중되는 공항에서 취소나 지연이 더 많이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뉴욕 일원 공항이 나란히 최악의 취소율을 기록한 가운데, 워싱턴DC 레이건 공항(5.9%), 피츠버그국제공항(4.1%) 등도 올여름 항공편 취소가 잦았던 곳으로 꼽혔다.
 
여행객 수요가 급증해 뉴욕 일원 항공편 수는 많아진 가운데, 일할 사람은 부족한 데다 변화무쌍한 날씨까지 겹치면서 항공편 취소율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의 경우 항공 이용객이 팬데믹 이전의 88%에 달할 정도로 회복됐는데, 그에 비해 직원 수는 팬데믹 이전만큼 늘지 않아 각종 서비스가 더디게 진행됐다. 심지어 델타항공 파업,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직원들의 잦은 병가 등이 겹치면서 출발을 몇 시간여 앞두고 갑작스레 항공편이 취소되는 경우도 비일비재했다.
 
한편 에어헬프 측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오후 4시~10시 사이 저녁 시간 항공편 취소가 가장 잦았다고 전했다. 금요일의 경우 정시에 출발한 경우가 69%에 불과했으며, 화요일은 정시 출발 비중이 78%로 가장 높았다.  
 
전문가들은 노동절 연휴가 이어지는 9월까지도 항공편 지연·취소사태는 여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자 교통부는 지난 3일 국내선 항공편이 3시간 이상 지연되면 무조건 환불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출발 혹은 도착공항이 바뀌었거나, 예정과 달리 경유지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노선을 바꿨을 때도 환불해줘야 한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