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땡볕, 정류장 22곳중 그늘막 3곳뿐

[어르신 이동권은 생존권 ①기다려도 안오는 버스]
시니어센터 9일 공청회 개최
교통국에 시니어들 불편 성토
"늦어도 15분마다 배차" 요구

9일 한인타운 시니어&커뮤니티 센터에서 열린 교통문제 관련 공청회에서 한 참석자가 메트로 측 참석자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9일 한인타운 시니어&커뮤니티 센터에서 열린 교통문제 관련 공청회에서 한 참석자가 메트로 측 참석자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팬데믹 여파로 한인 시니어의 이동권이 위협받고 있다. 운전기사 부족으로 버스는 하 세월이고, 무료 택시도 언제 끊길지 모를 상황이다. 걸어서 가까운 곳 마실이라도 나갈 참이면 증오 사건 등 각종 범죄 증가 속에서 불안하기 짝이 없다. 본지는 한인 시니어가 살기 좋은 LA 한인타운을 만들자는 취지로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니어 이동권 개선 문제를 3회에 걸쳐 집중 보도한다.
 
한인타운의 대동맥 도로 중 하나인 올림픽 불러바드 등의 버스 배차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시니어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9일 LA 한인타운 시니어 커뮤니티 센터(이사장 정문섭)는 LA카운티 메트로폴리탄 교통국(MTA·메트로) 관계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공청회를 갖고 교통문제 개선을 요청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메트로의 조셉 포르자리니 서비스 개발부 수석 디렉터와 칼 토레스 플래닝 매니저, 엘리자베스 앤달론 커뮤니티 담당자가 참석해 100여명의 한인 시니어 등 주민들과 의견을 주고받았다.
 
엄지영(68)씨는 “윌셔/노먼디 지하철역에서 내려 시니어센터까지 고작 4블록인데 버스가 안 와 1시간까지 기다린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공청회를 성사시킨 한인 학생 3명과 시니언센터 측은 올림픽과 노먼디의 배차 간격이 불규칙적으로 이뤄지면서 하루에 회관을 찾는 수백 명의 노인이 80~90도가 웃도는 한낮 무더위 속에서 30분 이상 버스를 기다리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이들은 배차시간이 평균 10분 안팎인 피코 불러바드와 비교돼 한인 시니어 이동이 많은 올림픽 길의 증차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대니얼 노(11학년)군은 “기온이 올라가는 오전 9시~오후 3시까지 최소한 10~15분 간격의 배차 시간은 지켜져야 한다”며 “특히 올림픽 길에서 그늘막이 있는 정류장은 12곳 중 3~4곳, 노먼디 길은 22곳의 정류장 중 단 3곳에 불과하다”고 열악한 시설도 지적했다.
 
이에 대해 메트로 측은 올림픽 길을 지나는 주요 버스노선인 28번의 배차 간격이 10분을 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면서 현재 낮 시간대 배차 간격이 20~30분을 넘고 있는 노먼디길 206번 버스 역시 올해 말까지는 15분으로 맞추겠다고 전했다.
 
또한 팬데믹 이후 없어진 올림픽 길의 728번의 경우 현재 훨씬 배차 간격이 촘촘한 ‘넥스트젠(NEXTGEN·28번)’ 버스로 대체돼 낮시간 10~15분마다 운행되고 있다며 한인들의 많은 이용을 독려했다.
 
메트로의 포르자리니 디렉터는 “6개월마다 탑승객 수요 조사를 통해 배차 간격을 조정하는데 오는 9월 25일 그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다만 운전사 부족이 심해 적극적으로 기사를 찾고 있으니 많은 지원을 바란다. 부가 시설은 LA시 정부 관할이지만 메트로와 협력하는 것이 많으니 직접 건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니어센터는 오는 9월부터 메트로의 대중교통비 지원 프로그램 신청 대행을 한다고 밝혔다. 개별적으로 직접 신청하려면 온라인(metro.net/riding/fares/seniors)과 우편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한국어로 전화(866-827-8646) 문의할 수 있다.

관련기사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