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경찰 "살인사건 줄어" 주장

데이터는 '증가세'…8월 첫주에만 7건

다린 쉬어바움 애틀랜타 임시 경찰서장 [애틀랜타경찰]

다린 쉬어바움 애틀랜타 임시 경찰서장 [애틀랜타경찰]

 
애틀랜타 경찰이 최근 살인사건이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데이터에 따르면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

 
다린 쉬어바움 애틀랜타 임시 경찰서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8월 첫째주에만 7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올해 4월 최다 살인건수를 기록한 이후 애틀랜타의 살인사건이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애틀랜타 경찰국의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실제로 4월 17건의 살인사건으로 최다를 기록했지만 5월에는 5건, 6월 16건, 7월 4건을 기록해 지난 4월 이래로 감소하는 추세였다.
 
안드레 디킨스 애틀랜타 시장은 취임 이후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양한 정책을 시행했다. 애틀랜타 경찰의 '재범 추적대'를 출범시켰고, 도시 보안 카메라 네트워크를 강화해왔다.
 
그러나 8월 첫주에만 7건을 기록해 4월의 17건을 넘어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디킨스 시장의 '안전 정책'이 효과가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최근 수치에 따르면 애틀랜타의 살인 건수는 지난해를 앞서고 있다. 올해 7월 중순까지의 애틀랜타의 살인 사건 수는 85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살인 사건 수 79건을 앞질렀다. 지난해 총 살인사건 수는 160건으로 1996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11얼라이브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까지의 애틀랜타의 10만명 당 살인 건수는 17건으로 범죄 도시로 알려진 '시카고'보다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시카고는 같은기간 10만명당 살인건수는 13건을 넘어섰다.
 
이 때문에 애틀랜타에서 살인율이 높았던 80·90년대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FBI에 따르면 1989년 애틀랜타에서 249건의 살인이 있었으며 이는 역대 최다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