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옛날은 남는 것

박인환은 일찍이 시 “세월이 가면”에서
 
‘사랑은 가고 옛날은 남는 것’이라 노래했던가
 
전쟁의 참상으로 상처투성이 된 실향민에
 
폐허와 복구가 공존하며 어수선하던
 
서울 명동 국립극장 언저리
 
칸막이 겸 주탁이 되던 상머리에
 
걸렸던 스웨덴 출신 여배우
 
그레타 가르보의 흑백사진이
 
분위기 채웠던 은성주점에
 
짙은 감색 정장에 빨간 타이를 맨
 
박인환을 보러 모여들던 문청들
 
달력 뒷장에 시를 썼다는
 
김수영을 만나는 일은 덤이 되고
 
때로 주점 안의 모든 주객들에게
 
원고료 털어 막걸리 주전자 돌리게 한
 
이봉구의 발을 괴고 앉은 품은 격이 있었지
 
전쟁의 아픔에도 슬픔 견디며
 
시절을 타던 낭만과 얼룩진 사랑에
 
입은 상처 묻지 않는 쎈스가 된 나이되어
 
내일이 오면 예날이 될 오늘을 가네
 
*시제는 박인환의 '세월이 가면'에서 차용

김신웅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