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맥키니 산불 사망자 4명…진화율은 여전히 '0%'

2500명 주민 대비명령

맥키니 산불로 인한 사망자가 추가로 2명이 더해져 지금까지 모두 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시스키유 카운티 셰리프국은 수색팀이 오레건주와 접한 96번 프리웨이 인근 주택가에서 2명의 사망자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2일 발표했다.
 
지난달 31일 차 안에서 숨진 2명의 사망자에 더해 이번 산불로 숨진 경우는 4명으로 늘었다.
 
소방당국은 1일 내린 비 덕분에 산불 확산 속도가 다소 둔화됐지만 현재까지 진화율은 0%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현재 멕키니 산불은 5만6165에이커를 태웠다.

 
약 1300명의 소방관이 투입돼 진화에 힘쓰는 가운데 소방국 조엘 브룸 대변인은 "아직도 건조한 상태로 번개까지 치며 위험한 상황이 잇따르고 있다"며 "1일에 내린 비가 약간의 도움을 줬지만 번개와 바람이 심해 산불이 더 쉽게 번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맥키니 산불 인근 지역인 클라마스 국유림에서는 약 2500에이커를 태운 10여건의 산불이 추가로 발생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발생한 맥키니 산불로 100채 이상의 주택과 건물이 피해를 입었으며 약 2500명의 주민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연방 산림청은 북가주와 오레건 남쪽의 유명 명소인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의 110마일 구간을 폐쇄했으며 등산객 60명을 구조해 대피시켰다고 설명했다.

김예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