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1.5세 ‘탑건’ 탄생…반승우 미 공군 소위

파일럿 ‘윙 배지’ 수여

1.5세 한인 청년 반승우(25) 소위가 공군 파일럿으로 태어난다.
 
공군 훈련 프로그램을 마치고 오클라호마 밴스 공군기지에 복무 중인 반 소위는 오는 5일 정식 파일럿을 상징하는 ‘윙 배지’를 받게 된다.
 
초등학교 3학년인 2006년 부모와 함께 미국에 온 반 소위는 고교 졸업 후 미 공군 및 항공우주국(NASA) 핵심 인재들을 배출한 ‘엠브리-리들 항공대학교’에 입학했다.  
 
재학 중 ROTC로 활동한 그는 유일한 아시안 학생으로 장학금을 받고 졸업한 동시에 소위로 임관했다.
 
비행 훈련을 마치고 밴스 공군기지에서 근무하며 소위 파일럿 라이센스로 볼 수 있는 윙 배지를 받게 된 것이다. 아버지 반정석 씨는 “아들이 어릴 적부터 가졌던 꿈을 이루게 돼 기쁘다”며 “부대에서 유일한 아시안으로 힘든 점이 있었는데 정이 많고 섬세한 성격으로 이겨냈다”고 말했다.
 
실제 반 소위는 지난해 아프가니스탄 탈출자들을 위한 봉사에 나서며 부모와 생이별한 아이들을 돌봤다. 국방부 공식 트위터엔 아프간 어린이를 안고 있는 반 소위의 모습도 보인다.
 
영화 ‘탑건’의 주연 배우 톰 크루즈의 콜사인은 ‘매버릭’이고, 반 소위는 ‘크로스’다. 그가 비행을 마치면 십자가 모양의 하얀 연기가 생긴다고 해서 부대에서 지어준 별명이다.
 
반 소위는 “세계와 인류 평화에 보탬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의 오산기지에서 복무가 목표라는 그는 “전 세계에서 전쟁 대치 중인 국가는 우리나라뿐”이라며 “모국을 지키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