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새학기 전 귀넷 학교앞 과속 카메라 설치

속도위반, 로렌스빌 센트럴 귀넷 고등학교서 가장 많아

오는 9월 새 학기를 앞두고 귀넷 카운티 학교 주변에 과속 감시카메라가 설치된다.    

 
앞서 전미 고속도로 안전 협회 통계에 따르면 조지아는 보행자 사망건이 미국의 절반에 기여하는 5개 주 중 하나로 꼽혔다. 이에 대응해 지난 1월 귀넷 카운티 행정위원회(커미션)는 속도위반 카메라의 설치승인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가을 학기가 시작하기 전 귀넷 카운티에 있는 모든 학교 근처에 카메라가 설치된다. 현재 카운티 정부는 카메라 설치를 진행 중에 있다.
 
특히 귀넷 카운티에서는 로렌스빌 센트럴 귀넷 고등학교에서 가장 많은 속도위반 사례가 나왔다. 로렌스빌시에 따르면 센트럴 귀넷 고등학교 근처 95%의 운전자들이 오전과 오후 모두 제한속도보다 시속 10마일 빠르게 달리고 있다.
 
제이크 파커 로렌스빌 경찰서 경위는 채널2액션뉴스에 "많은 사람들이 학교 근처에서 너무 빨리 운전하고 있다"라며 "최근 5년간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두명의 아이들이 과속 운전자들로 의해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속위반된 차량으로 찍히는 경우 우편으로 고지서를 받게 될 것"이라며 "벌금 미부과시 차량의 등록이나 소유권 이전이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주변에서 속도를 위반할 경우 처음은 30일 경고 통지, 유예 기간 후 단속된다면 벌금이 부과된다. 첫번째 벌금은 75달러, 두번째 후속 벌금은 125달러로, 각각 5달러의 수수료도 부과된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