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래 사세요" 100세 한인 7명 잔치

알콧 재활양로병원 생신 잔치
연방 정부 인증 증명서도 발급
"노력하면 모두 가능해" 조언

29일 LA 한인타운의 알콧 재활양로병원에서 열린 100세 한인 시니어 생신 축하 행사에서 올해 104세인 홍숙현 할머니(앞줄 왼쪽)가 85세 아들 제이콥 김(오른쪽) 씨를 비롯해 병원 관계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 병원 박세린 원장(뒷줄 가운데)이 연방 정부가 발급한 100세 증명서를 펼쳐 보이고 있다. 김상진 기자

29일 LA 한인타운의 알콧 재활양로병원에서 열린 100세 한인 시니어 생신 축하 행사에서 올해 104세인 홍숙현 할머니(앞줄 왼쪽)가 85세 아들 제이콥 김(오른쪽) 씨를 비롯해 병원 관계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 병원 박세린 원장(뒷줄 가운데)이 연방 정부가 발급한 100세 증명서를 펼쳐 보이고 있다. 김상진 기자

“어머니, 건강히 더 오래 사셔.”

 
29일 LA 한인타운 ‘알콧 재활양로병원(원장 박세린)’에서 흰머리 희끗희끗한 아들 제이콥 김(85) 씨가 올해로 104세를 맞은 어머니를 보며 미소를 보냈다.  
 
휠체어에 탄 채 불편한 몸에도 김 씨는 투박한 손으로 휴대폰 카메라 셔터를 꾹꾹 누르며 오랫동안 어머니의 얼굴을 사진에 담았다.  
 
이북에서 내려왔고 1981년 미국으로 어머니와 이민 왔다는 김 씨는 “어머니 드리려 참외랑 수박, 케이크도 사 왔다”며 “오늘은 제일 기분 좋은 날”이라고 함박 미소를 지었다. 
 
이날 알콧 재활양로병원에서는 한인 시니어 7명의 100세 생신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1명도 쉽게 보기 힘든 100세 시니어가 무려 7명이나 한 자리에 모이며 병원은 잔칫날 분위기였다.  
 
박세린 원장은 “이번에 연방 정부에서 100세를 넘긴 것을 인증하는 증명서가 이들에게 발급돼 이를 축하하기 위한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인공은 현재 요양원에서 생활하는 105명 가운데 최고령인 김 씨의 어머니인 104세 홍숙현 씨와 모두 100세가 넘은 김명애, 이월례, 전순애, 차창숙, 한봉근, 홍금식 등 7명이다.  
 
박 원장은 “이쪽 일을 하면서 양로병원 한 곳에서 100세가 넘는 시니어들이 7명이 나오는 것은 처음 봤다”며 “어려운 팬데믹까지 극복하시고 장수하신 것을 기념하기 위한 병원 측에서 기쁜 마음으로 행사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행사에는 ‘100세 생신 축하’ 플래카드가 걸렸고 꽃다발과 케이크, 다양한 음식들이 준비됐다. 시니어는 방역 규정상 한명씩 나와 가족들과 병원 직원들의 박수와 축하를 받으며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행사의 '청일점'으로 올해 100세인 한봉근 씨는 “규칙적인 생활 습관이 장수에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비결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본인의 노력만 있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시대다. 기회를 놓치지 말고 얼마든지 앞으로 나아가라”며 젊은이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알콧 재활양로병원은 한인타운 올림픽 길에서 60년 넘게 운영되고 있는 전문 요양시설로, RN·LVN 간호사와 재활치료사 등 대다수 의료진이 한인 직원이다. 또 현재 100% 한인 시니어 환자들만 거주 중이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김도영 간호과장은 “너싱케어도 중요하지만 다시 커뮤니티 쪽으로 나가실 수 있게끔 재활을 돕는 것이 병원의 목적”이라며 “팬데믹 속 매일같이 바뀌는 까다로운 규정들 속에서 병원과 환자, 가족까지 모든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다들 잘 이겨내고 이렇게 기쁜 날을 맞이하게 되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