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원도 양양, 해양 스포츠 성지 부상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 분양

서울~양양 고속도로, 양양국제공항으로 강원도 양양 관광 수요 높게 나타나

 
 
 
강원도 양양이 고속도로, 공항 등 교통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내 해양 스포츠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강원도 양양은 최근 2030 젊은 세대 맞춤형 해양 스포츠 성지로 부상하면서 많은 관광객을 끌어 모으고 있다. 강원도 양양군은 2017년 개통한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서울•수도권에서 약 90분이면 닿을 수 있다. 
 
서울에서 서해안 주요 관광지를 가는 것과 비교해 거리는 다소 멀더라도 소요 시간은 비슷하거나 오히려 적게 든다. 특히, 서울양양고속도로의 종착지인 양양을 기점으로 동해고속도로를 통하면 북쪽으로는 속초•고성, 남쪽으로는 강릉•동해•삼척 등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어 동해안 관광의 교통 결절점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포공항 및 제주공항, 여수공항 등 국내 주요 공항에서 접근이 편리하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닫혔던 하늘길이 최근 열리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필리핀, 대만, 베트남 주요 도시 항공노선이 속속 열릴 계획으로 ‘K-관광’의 중심지로도 부각되고 있다.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 투시도. 사진제공 : 피데스개발]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 투시도. 사진제공 : 피데스개발]

이처럼 강원도 양양군의 동해안의 대표 해양 스포츠 관광지로 거듭나면서 관광객도 지속적으로 몰려드는 분위기다. 실제 2020년 기준 양양 서핑 관광객은 약 50만 명으로, 양양군 인구(2만 7,700여 명)의 20배 가까운 사람이 서핑 명소를 다녀갔다. 서핑숍도 2020년 기준 90곳에 육박할 정도로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양양군은 2030세대 젊은 관광객을 유입하기 위한 서피비치를 활성화 하는 등 열을 올리고 있다.
 
이와 함께 수산항 요트 마리나에서 즐기는 요팅(Yachting)을 비롯해 패들보드, 카누 등 다양한 해양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나면서 양양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피데스개발은 양양 최고 입지 낙산해수욕장 바로 앞에 약 393실 규모의 최고급 숙박시설을 공급한다. 피데스개발은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바로 앞에서 생활숙박시설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를 분양한다.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일대에 들어서는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는 전용면적 37~151㎡, 지하 7층~지상 39층, 생활숙박시설 393실로 구성된다.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는 낙산해수욕장 바로 앞에 위치해 수영복이나 비치웨어를 입고 나가 편하게 해변을 즐길 수 있다. 또한, 174.6m 높이로 강원도에서 가장 높은 위치를 자랑한다. 특히 최고층에 조성되는 루프탑 라운지에서는 오션뷰와 마운틴 뷰의 파노라마 전경을 즐길 수 있다. 인피니티 풀 등 다양한 부대시설도 들어선다.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는 30년 이상 호텔 경영 노하우와 서비스 경험을 축적해온 호텔전문기업인 파르나스호텔이 위탁 운영하며, 시공은 대우건설이 맡는다. 파르나스호텔은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를 소유 및 운영 중이며, 지난 7월 22일부터는 ‘파르나스 호텔 제주’를 오픈해 운영 중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강원도 양양은 서울과 수도권에서 접근하기 편리한 교통망 때문에 대표적인 해양 스포츠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최근 관광객 유입이 집중되고 있는 낙산해수욕장 등에 확충되는 관광 상품에 대한 기대도 높다”고 말했다. ‘인스케이프 양양 by 파르나스’ 분양 갤러리는 서울 지하철 7호선 청담역 1번 출구 앞에 있으며, 사전 방문 예약 후 관람할 수 있다.
  

김진우 기자 (kim.jinwoo.ja@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