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요세미티 산불 1만8000에이커 피해

진화율 26% 3000명 대피

요세미티 국립공원 인근에서 발생한 ‘오크 산불’이 맹렬히 확산하며 피해를 키우고 있다.
 
캘리포니아 산림화재보호국(캘파이어)에 따르면 22일 요세미티 공원 남서쪽의 한 마을에서 시작한 산불로 인한 피해 면적은 26일 오전 현재 1만8087에이커로 확대됐다. 올해 가주에서 발생한 산불로는 피해 면적이 가장 큰 것이다.  주택과 상가 등 건물 41채가 전소했고, 다른 7채는 부분 파괴됐다. 화재 지역 주민 최소 3000명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그러나 진화율은 아직 26%에 그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번 산불이 전례 없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캘파이어 존 헤기 소방대장은 “이번 산불은 극도로 빠르게 움직여 사람들을 대피시킬 대응 시간이 제한되고 있다”고 CNN에 말했다.
 
소방 당국은 소방관 2500여명, 헬리콥터 12대, 소방차 281대, 대용량 급수차 46대 등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점점 더 빈번해지고 사나워지는 산불이 기후 변화 탓이라고 본다. 헤기 소방대장은 장기화한 가뭄과 인간 활동으로 인한 기후 변화 때문에 산불의 속도와 강도가 점점 더 세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10년간의 가뭄 이후에도 모든 게 똑같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며 “우리는 지금 그 10년간의 가뭄과 기후 변화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