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너하임 아랍계 18년 숙원 풀릴까

‘리틀 아라비아’ 구역 지정안
내달 23일 시의회서 첫 심의

애너하임 시의회가 내달 ‘리틀 아라비아’ 구역(디스트릭트) 지정안 심의에 나섬에 따라 아랍계 주민들의 18년 숙원이 풀릴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호세 모레노 시의원은 최근 아랍계 업소가 밀집한 브룩허스트 스트리트의 5번 프리웨이~카텔라 애비뉴 구간을 ‘리틀 아라비아’로 명명하는 안을 내달 23일 열릴 시의회 정기 회의 안건에 넣었다.
 
리틀 아라비아 구역 지정 아이디어는 아랍계 업주, 주민들이 지난 2004년 처음 제기했다. 이들은 이후 18년에 걸쳐 소셜미디어를 통해 꾸준히 캠페인을 벌였다. 그러나 시의회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리틀 아라비아 지정안을 공식적으로 논의한 적이 없다.
 
모레노 시의원은 “(리틀 아라비아 지정은) 진작 했어야 했다. 더 빨리 지정안을 어젠다에 올리지 못한 것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주민 여론도 호의적이다. 지난해 초 아랍아메리칸시빅카운슬과 UC샌디에이고 연방이민정책센터의 설문 조사에서 애너하임의 등록 유권자의 58%가 리틀 아라비아 구역 지정에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16%에 그쳤다.
 
이미 많은 이가 리틀 아라비아로 부르고 있는 브룩허스트 길엔 1980년대 이후부터 이집트, 시리아, 팔레스타인계 등이 운영하는 업소가 늘기 시작했으며, 지금도 업소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시의회가 리틀 아라비아 지정안을 가결하면 인근 5번 프리웨이에 표지판(사진)도 들어설 전망이다.
 
OC도시 시의회가 특정 소수계 상권 지역을 공식 인정한 사례로는 웨스트민스터의 ‘리틀 사이공’과 가든그로브의 ‘오렌지카운티 코리아타운’이 있다.
 
부에나파크에선 OC북부한인회(회장 케빈 이)가 비치 불러바드에 ‘강남타운’ 표지석을 설치하기 위해 시의회와 접촉 중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