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케이스 1000건, 이민법원서 적체

전체 180만건 넘게 계류

이민법원 적체 현상이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가 적체 해소를 위해 단순 추방 케이스는 기각하도록 지시했지만, 여전히 180만건이 넘게 계류 중이다.  
 
시라큐스대 산하 업무기록평가정보센터(TRAC)에 따르면 18일 현재 182만1440건이 이민법원의 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텍사스가 28만6319건으로 최다 케이스가 계류 중이며, 플로리다(26만4105건), 캘리포니아(21만5568건), 뉴욕(17만6194건), 뉴저지(10만389건), 매사추세츠(9만6611건), 일리노이(7만6387건) 순으로 파악됐다.
 
가주에는 샌프란시스코와 LA에 각각 8만7096건과 4만2923건이 밀려 있으며 밴나이스가 2만5466건이 대기 중이다. 특히 가주에서만 318명의 한인 케이스가 계류 중이다. 미 전역에서는 927건에 달한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