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J 보행자 사망사고 증가는 도로 디자인 때문"

도시 지역 주요 간선도로 사이드워크 등 없어 위험
태스크포스 구성, 제한속도·도로 디자인 재조정 추진

뉴저지주에서 보행자 사망사고가 늘고 있는 것은 도로 디자인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이를 개선하면 상당 수준까지 사망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커뮤니티 안전 관련 비영리단체인 '스마트 그로스 아메리카(Smart Growth America)'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뉴저지주는 지난 2020년 보행자 사망사고가 179건이었으나 2021년에는 220건으로 늘었다. 2021년에 기록한 사망사고 건수는 지난 30년래 최대치다.
 
이같은 보행자 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내고 있는 도로는 뉴왁시를 지나는 루트 21(맥카트하이웨이)를 비롯해 ▶루트 38 ▶루트 70 ▶루트 73 ▶루트 130 등 주요 도시 인근의 간선도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도로들은 ▶차량 제한속도가 높을 뿐 아니라 ▶보행금지 표시와 함께 사이드워크(sidewalk)가 확보되지 않고 ▶가로등이 충분히 설치되지 않고 ▶적절한 거리 내에 건널목이 없는 등의 공통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뉴저지 주의회는 지난달 교통사고로 인한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 '뉴저지 비전제로 태스크포스(New Jersey Vision Zero Task Force)'를 구성하는 것을 주내용으로 하는 법안을 상정했다.
 
뉴저지주는 법안이 발효·시행되면 교통과 안전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를 가동해 ▶도로별 제한속도 재조정 ▶도로와 신호등 디자인 재조정 ▶교통안전 캠페인(음주운전 금지 등)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