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응급실은 ‘인내실’

인력 없어 13시간 기다리기도

다운타운에 위치한 에모리 대학 병원의 모습. [에모리 대학교 병원 홈페이지]

다운타운에 위치한 에모리 대학 병원의 모습. [에모리 대학교 병원 홈페이지]

 
애틀랜타 시내 응급실에서 인력난으로 대기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11얼라이브에 따르면 크론병을 겪고 있는 한 환자는 최근 에모리 병원 두곳을 방문했는데 총 대기시간은 약 13시간이었다.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케이시 햄튼씨는 11얼라이브에 "나의 경험은 재앙이었다"라며 "만약에 지금 응급실에 가야하는 상황이 오면 또 9~10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햄튼씨는 지난 12일 오후 2시 다운타운에 위치한 에모리 대학 병원의 응급실을 방문했다. 접수를 마치고 언제쯤 치료를 받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리셉션 데스크에서는 "현재 병원이 바쁘기 때문에 얼마나 걸릴지 알려드릴 수 없다"라며 "때가 되면 당신에게 알려주겠다"고만 말했다.
 
그러나, 한참이 지나도 햄튼씨의 이름은 불려지지 않았다. 결국 7시간 기다린 끝에 에모리 세인트 요셉 병원의 응급실로 이동하기로 결심했다.
 
그가 겪고 있는 크론병은 만성 염증성 장질환으로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기관에 걸쳐 발생한다. 이 때문에 기다리는 동안 식은땀을 흘리고, 피를 토했다. 겨우 에모리 세인트 요셉 병원에 도착했지만 6시간을 또 기다려야 했다.
 
인력부족 문제로 인해 조지아 전역에서 이같은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이날 그레이디 메모리얼 병원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환자가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평균 대기 시간은 14시간이었다.  
 
에모리 헬스케어는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긴 대기를 해야하는 환자들의 우려를 이해하고 있다"라며 "치료와 관리를 간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피드몬트 병원과 애틀랜타 일부 병원은 통합 온라인 시스템을 갖고 있는데, 이에 따르면 일부 병원에서는 목요일 오후 대기 시간이 30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 곳도 나타났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