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델타, 올해 증편 없을 듯… "신뢰성 찾겠다"

대규모 결항 사태에 '증편' 대신 '유지'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에서의 델타 항공기의 모습. [로이터통신]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에서의 델타 항공기의 모습. [로이터통신]

 
이례적인 패닉 상황을 겪은 델타 항공은 수요 급증에도 올해 항공기 증편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

 
에드 바스티안 델타 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애틀랜타저널(AJC)와 인터뷰에서 "현재 상황에서는 우리가 가진 직원들과 자원을 현재 스케줄에 맞춰 배치하는 게 최우선"이라며 "앞으로 일정을 늘릴지는 추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고 여름 연휴 시즌이 다가오자 항공기 수요가 몰렸다. 그러나 델타 항공뿐 아니라 많은 항공사가 직원부족, 코로나19 감염, 날씨 상황 변화 등을 겪으면서 대규모 결항 사태가 발생했다.
 
항공편 추적사이트 플라이트웨어에 따르면 미 전역에서 지난 독립기념일 연휴 3일(1~3일) 동안 모두 1400편 이상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1만 4000편 이상이 지연됐다.
 
아울러 델타 항공사 조종사들은 급증하는 비행 수요로 초과근무에 시달리고 있다며 애틀랜타 하츠필드 국제공항과 뉴욕 JFK 국제공항 등에서 전국적으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례적인 '항공 대란'에 고객들이 불만이 속출하자 델타 항공은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남은 약 6개월의 기간 동안 현재 수준의 운항을 유지할 계획이다.
 
그러나 델타가 증편 계획을 미루게 된다면 남은 올해 기간 동안 높은 항공권 티켓 가격과 만석 비행기 상황이 유지돼 여행객들에게 더 부담이 될 전망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