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은행부터 미행, 한인 현금 강탈

코스트코 주유할 때
1만5000불 지갑 슬쩍
애틀랜타 한인 피해

애틀랜타 인근 스와니에 거주하는 중년 한인이 은행에서 한국 방문에 사용할 돈을 찾은 뒤 1만5000달러를 도난당하는 미행강도 피해를 입었다.    
 
지역방송 폭스5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문씨는 지난 1일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를 방문해 한국 여행비용을 위해 현금 7000달러를 인출했다. 그런 뒤 스타벅스와 왁싱센터 등을 들른 뒤 개스가 부족하자 코스트코 주유소를 방문했다.
 
이씨는 차문을 잠그지 않은 채 지갑을 두고 내렸고 계산을 하려고 다시 지갑을 꺼내려 했으나 지갑이 사라진 뒤였다. 지갑에는 이씨가 인출한 7000달러를 포함, 1만5000달러의 현금이 있었다.
 
코스트코 측이 주유소 감시 카메라를 살펴본 결과 한 남성이 수건을 들고 이씨의 차에서 문을 열고 지갑을 훔쳐 도망쳤다. 귀넷 카운티 경찰은 이 남성이 지문을 남기지 않기 위해 수건을 들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이씨의 차량 블랙박스에는 이씨가 이동하는 내내 용의자로 추정되는 두 남성이 이씨를 따라다녔던 모습이 담겼다. 용의자는 당시 흰색 나이키 로고가 박힌 검은색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었던 백인 남성과 흰색 티셔츠와 회색 면바지를 입은 백인 남성이다.  
 
이씨의 아들인 제임스 이씨는 폭스5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다른 사람들도 이런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범인이 꼭 잡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씨가 당한 ‘스토킹 강도’는 도둑들이 은행에서 부터 현금을 인출한 이들을 뒤따르면서 방심한 사이 차에서 현금을 훔치고 달아나는 수법이다. 최근 조지아주를 포함한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강도 형태로 한인들도 예외는 아니다.
 
귀넷 카운티 경찰은 운전자들에게 “미행당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귀중품을 보이는 곳에 두지 말라”고 당부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