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시민권 취득 돕는다

지원 예산에 870만불 추가
시민단체에 보조금 형식 배포

뉴욕주정부가 귀화 절차와 신규 시민권 취득자를 지원하기 위해 870만 달러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지난달 30일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이 소식을 전하고, 신규 보조금과 2022~2023회계연도에 할당된 예산을 합해 예산 규모가 2000만 달러로 늘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배정된 자금은 뉴욕주 새미국인사무실(Office of New Americans)을 통해 시민단체에 배포된다. 또 주 전역에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할 35개의 신규 기회센터(Opportunity Center)가 만들어진다.  
 
한인 시민단체로는 민권센터가 뉴욕시 단체로 지정돼 보조금을 수령하게 됐다.  
 
주요 지원내용은 ▶이민자와 난민에게 시민권 취득 지원 ▶시민권 시험 준비 지원 ▶도움이 필요한 이민자에게 무료 이민법률 서비스 제공 ▶커뮤니티 워크숍 등 교육 프로그램 시행 등이다. 모든 서비스는 무료고 개인 정보가 철저히 보호된다.  
 
이번 회계연도 예산 지원을 통해서는 ▶무료 법률 지원 ▶이민자 정신건강 지원 ▶인력개발과 영어 학습 제공 등의 서비스가 계속된다.  
 
지원 문의는 전화(800-566-7636) 또는 웹사이트(https://dos.ny.gov/office-new-americans). 한국어로도 지원받을 수 있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