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소득 수준 따라 차등 지원…가주 인플레 지원금 어떻게

'1인당 200~350달러'
내년 초에 자동 입금

캘리포니아주 인플레이션 구제 지원금이 확정됨에 따라 중산층 가정은 최대 1050달러를 받게 됐다. 개빈 뉴섬가주 지사는 주민 1인당 200~350달러 지원금을 받으면 개솔린과 식료품 구입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7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뉴섬 지사는 초과세수 970억 달러 중 170억 달러를 인플레이션 구제 패키지로 쓰는 안에 서명했다.
 
특히 인플레이션 구제 지원금(inflation relief funds) 예산은 95억 달러나 된다. 가주 정부는 주민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럴 경우 약 2300만 명이 지원금을 받게 될 것으로 추산됐다.
 
NBC4뉴스에 따르면 인플레이션 구제 지원금은 세금보고한 납세자의 은행계좌로 자동이체한다. 단 구제 지원금 입금 시기는 내년 초로 예고됐다.
 
1인당 연 소득 7만5000달러 이하 또는 부부 연 소득 15만 달러 이하인 가구는 1인당 350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 자녀를 1명 이상 둔 가구는 별도로 350달러를 더 받는다. 세금보고한 부부가 자녀 1명 이상을 뒀을 경우 최대 1050달러 지원금을 받는 셈이다.
 
1인당 연 소득 12만5000달러 이하 또는 부부 연 소득 25만 달러 이하 가구는 1인당 250달러를 받는다. 자녀를 둔 가구는 별도로 250달러를 더 받는다.
 
이밖에 1인당 연 소득 25만 달러 이하 또는 부부 연 소득 50만 달러 이하 가구는 1인당 200달러를 받는다. 자녀를 둔 가구에는 별도로 200달러를 추가 지원한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