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롱 코비드 서비스’ 추진

장기 후유증 환자 대상
건강·치료정보 등 제공
이동식 검사소에서는
먹는 치료제 무료 처방

뉴욕시가 ‘롱 코비드 서비스’를 추진한다. 뉴욕시의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하루 평균 3000명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들 중 장기적인 후유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이와 함께 뉴욕시는 전국 최초로 이동식 코로나19 검사소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무료 처방하기로 했다.
 
30일 뉴욕시헬스앤병원은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 ‘애프터케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지 몇 주, 몇 달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불편함을 느낀다면 건강 정보와 치료 방법을 제공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증상과 집중력 저하 지속 ▶세상과 단절되거나 혼자라는 느낌을 받는 경우 ▶재정적 타격으로 어려운 경우 전화(212-268-4319, ext.4)로 도움받을 수 있다. 웹사이트(www.nychealthandhospitals.org/test-and-trace/after-care/)에서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뉴욕시는 이날 맨해튼 인우드·브롱스 버큐애비뉴·퀸즈 사우스오존파크 등 3개 이동식 검사소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처방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성 판정을 받자마자 치료제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이달 말까지 처방처를 30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다. 뉴욕시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5월 말부터 30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