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어린이 백신 접종률 낮아

5~11세 22.5%로 전국 평균보다 13%낮아

5세 이상 어린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조지아주에서 유독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1월 연방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5~11세 어린이에게 허가했다. 아울러 지난 18일에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5세 미만 영유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승인하기도 했다.
 
CDC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전국 5~11세 어린이의 코로나19 백신 1회 접종률은 36.2%였지만 조지아주에서는 22.5%로 확연히 떨어졌다.
 
12~17세 사이의 청소년들의 접종률도 마찬가지였다. 전국의 12~17세 백신 1회 접종률은 69.7%였지만 조지아주는 53.8%에 그쳤다.  
 
조지아주의 어린이 백신 접종률이 저조한 이유는 농촌 거주자 사이에서 나타나는 낮은 성인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성인들 사이에서는 공화당 지지자들과 30~40대, 농촌 거주자, 아프리카계 미국인 등의 백신 거부나 주저비율이 높게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전문가들은 아이들이 성인보다 코로나19로 인해 병원에 입원하거나 사망하라 확률이 적기 때문에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백신 접종 필요성을 덜 느낀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아이들이 성인보다 코로나19에 덜 위협적이라는 사실은 밝혀진 바 없다. CDC는 아이들이 코로나19에 걸리면 염증성 질환과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