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치카노 작품 전시 '치치 미술관' 개관

코미디언 치치 마린이 주도
세계 최대 700여 점 확보

세계 최대 규모의 치카노(Chicano·멕시코계 미국 시민) 예술품을 소장한 '더 치치(The Cheech)' 미술관이 지난 주말 리버사이드에 문을 열었다. 미술관은 코미디언이자 배우인 치치 마린(75)이 5년간 계획하고 기금을 마련한 끝에 완공됐다.
 
18일 오전 열린 개관식에는 약 2000장의 입장권이 매진됐다. 이날 개관식에서 치치 마린은 "가슴이 벅차다. 치카노 예술품을 찾는데 헌신해온 내 평생의 꿈이 실현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람객들은 라티노들을 위한 문화적 공간 조성이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문화적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어 기쁘다고 입을 모았다. 패트리시아 록 다우손 리버사이드 시장과 시 공무원들은 박물관 첫 입장객인 조앤 지멘즈에게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리버사이드 주민 마르셀라 가메로는 "미술관이 하루빨리 개관하길 지난 5년간 기다려왔다"면서 "나도 치카노의 한명으로 미술관을 찾아와 예술.역사를 가족과 아이들과 함께 배울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리버사이드 다운타운에 위치한 미술관 건물은 1964년 공공도서관으로 건축됐다. 면적 6만1420 스퀘어피트의 건물 외관은 그대로 유지됐지만 내부는 리모델링됐다.  
 
이 미술관에는 코미디 듀오 '치치 & 총(Cheech & Chong)'를 통해 명성을 얻은 치치 마린이 평생 모은 소장품 700여점이 전시된다.
 
특히 미술관 내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볼 수 있는 26피트 높이 아즈텍 여신 형상의 대형 작품이 눈길을 끈다. 이 작품은 보는 각도에 따라 그림이 달라져 입체감이 느껴지게 만든 '렌티큘러' 기법으로 제작됐다. 이 작품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2층 발코니는 셀카를 찍을 수 있는 인기 명소로 떠올랐다.
 
카운티정부측은 치치 미술관이 연간 10만 명의 방문객을 유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치치 미술관은 화요일 휴관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입장료는 성인 15.95달러 13~17세.시니어는 10.95달러다. 12세 미만 아동은 무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