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리노이 최고 부촌 케닐워스

평균 집값 154만달러… 위넷카-글렌코 2-3번째로 높아

케닐워스 주택 [질로우]

케닐워스 주택 [질로우]

일리노이 주 최고 부촌은 미시간 호변에 위치한 시카고 북 서버브 케닐워스 (Kenilworth)로 나타났다.  
 
또 일리노이 주에서 주택 평균 가격이 높은 부촌은 대부분 시카고 인근 서버브에 밀집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 정보 웹사이트 '스태커'(Stacker)는 최근 온라인 부동산 웹사이트 '질로우'(Zillow)의 통계를 바탕으로 일리노이 주 각 타운들의 주택 평균 가격 순위를 선정했다.  
 
지난 2022년 4월 데이터를 기반으로 매겨진 순위에서 전체 1위는 케닐워스가 차지했다. 케닐워스의 평균 주택 가격은 154만3695달러로 일리노이 주에서 가장 높았다.  
 
2위와 3위는 케닐워스의 인근 타운이자 미시간 호변에 위치한 위넷카(141만8184달러)와 글렌코(131만3400달러)가 각각 차지했다. 이들 세 도시의 평균 주택 가격은 모두 100만 달러를 넘었다.  
 
이어 힌스데일(99만1325달러), 골프(96만2147달러), 배녹번(94만4986달러), 레이크 포레스트(92만9444달러), 사우스 배링턴(91만2159달러), 배링턴 힐스(84만917달러), 윌멧(84만150달러)이 4위~10위에 올랐다.  
 
이 외 오크브룩(13위•73만7684달러), 롱그로브(14위•73만1451달러), 인버네스(20위•66만5018달러), 하일랜드 파크(23위•62만9173달러), 노스브룩(25위•61만1966달러), 글렌뷰(26위•59만8436달러), 링컨샤이어(28위•58만1197달러) 등도 상위권에 포함됐다.
 

Kevin Rho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