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꽃같고 별같은 참전 유공자들'

제72회 6.25참전 상기대회 성황

 
 
 제72회 6.25 전쟁 참전 상기대회가 18일 150여명 한국전쟁 참전 유공자 가족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손경준 회장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손경준 회장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버지니아 페어팩스 소재 '브레이커스' 식당에서 열린 행사 연회장은 고령의 참전 유공자들로 발 디딜 틈 없었다. 50대 이상이 대부분인 한인 단체장들도 이날 만큼은 80~90대의 유공자들 앞에서 '젊은이'일 뿐이었다.    
참석자들이 국민의례 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국민의례 하고 있다.

대한민국 6.25참전 유공자회 워싱턴지회 손경준 회장은 "얼마 남지 않은 유공자들에 대한 한인 사회의 예우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내빈들 역시 격려사를 통해 풍전등화의 위기에 빠진 조국을 위해, 두려움과 망설임 없이 목숨 걸었던 참전 유공자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더욱 건강히, 오래 살아달라"고 당부했다.  격려사는 권세중 총영사, 국방무관 이경구 육군소장, 추모의벽  건립위원회 제임스 피셔 사무총장,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 김인철 회장, 워싱턴한인연합회 스티브 리 회장, 메릴랜드 한인회 헬렌 원 회장, 버지니아 한인회 은영재 회장, 페어팩스시 임소정 시의원 등이 전했다.  
이와함께 행사에서는 참전유공자 김석은, 원광철, 손석태 씨가 각각 메릴랜드 주지사 표창장, 메릴랜드 상원의회 표창장을 수여받았고, 참전유공자회 워싱턴 지회는 버지니아 노인회 윌리엄 리 회장에게 '감사탑'을, 김지훈 주미대사관 참사관에게 60주년 기념메달을 전달했다.  
90대가 대부분인 6.25참전 유공자들. 그들의 청춘을 산산조각 냈던 한국전쟁은 어떤 의미일까. 주먹을 꽉 쥐어 흔들며 부르는 유공자들의 '전우야 잘자라'라는 군가에서 그 답을 어렴풋이 생각할 수 있다. '전우야 잘 자라.. 흙이 묻은 철갑모를 손으로 어루 만지니 떠 오른다. 내 가슴에 꽃 같이 별 같이.' 전쟁으로 씻을 수 없는 상처입은 수많은 유공자들. 그들은 대한민국을 재건했고, 가족을 돌보며, 아이들을 길러내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이끄는 원동력이 됐다.

박세용 기자 spark.jdaily@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