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사회 준틴스 행사 동참

19일 퀸즈 윌킨스공원서 기념식
뉴욕한인회·키스 등 기업들 참가

19일 개최된 퀸즈 준틴스 기념 행사에 참여한 린다 이 뉴욕시의원(민주·23선거구·왼쪽), 알리시아 하인드맨 뉴욕주하원의원(민주·29선거구·왼쪽 세 번째), 척 슈머 민주당 연방상원 원내대표(왼쪽 네 번째),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오른쪽 세 번째), 도노반 리차드 퀸즈보로장(오른쪽 두 번째)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19일 개최된 퀸즈 준틴스 기념 행사에 참여한 린다 이 뉴욕시의원(민주·23선거구·왼쪽), 알리시아 하인드맨 뉴욕주하원의원(민주·29선거구·왼쪽 세 번째), 척 슈머 민주당 연방상원 원내대표(왼쪽 네 번째),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오른쪽 세 번째), 도노반 리차드 퀸즈보로장(오른쪽 두 번째)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사진 뉴욕한인회]

뉴욕한인회가 참여하고 한인기업들이 함께한 퀸즈 준틴스 기념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알리시아 하인드맨(민주·29선거구) 뉴욕주하원의원이 주최한 준틴스 기념 행사가 19일 퀸즈 자메이카 로이 윌킨스 공원에서 열렸다. 이 행사에는 척 슈머 민주당 연방상원 원내대표, 그레이스 멩(민주.뉴욕 6선거구) 연방하원의원, 제임스 레티샤 뉴욕주 검찰총장 등 주요 인사와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인 후원 기업으로 키스(대표 장용진)와 셰이크앤고(회장 김광석), 에빈 뉴욕(대표 박준성)이 참여해 각각 자사의 물품을 후원한다. 이는 뉴욕한인회의 주선에 따른 것으로 작년에 이은 두 번째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자은 “소수민족들의 화합과 연대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서, “뉴욕한인회는 앞으로도 한인과 흑인사회 간의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상호협력하고 이해를 증진해 나가는 일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6월(June)과 19일(nineteenth)을 합친 ‘준틴스’는 미국 땅에 있던 마지막 흑인 노예가 해방된 날로 지난해 연방공휴일로 지정됐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