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염 속 차에 방치된 5세 남아 사망 [영상]

텍사스에서 100도가 넘는 날씨에 무려 몇 시간 동안 엄마 차 안에 방치되어있던 5살 남자아이가 사망했다.
 
해리스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휴스턴의 한 주택가에서 엄마가 아이의 행방을 찾던 중 자신의 차 안에서 사망한 아이를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20일 오후 12시쯤 피해 아이는 8살 누나의 생일을 앞두고 엄마와 누나와 쇼핑을 갔다 집으로 귀가했다.
 
피해 아이 엄마는 "아이가 카시트에서 벨트를 풀고 차에서 내리는 방법을 알고 있다"며 "함께 집에 들어왔다고 생각했는데 2~3시간이 지나도 집 안에서 보이질 않자 찾게 됐다"고 경찰에 전했다. 
 
사건 당일 휴스턴의 기온은 100도를 넘겼다.
 
국립안전위원회에 따르면 외부 온도가 95도가 넘어갈 경우 자동차 내부 온도는 30분 이내에 129도까지 가열될 수 있다. 또한 어린이의 체온이 오르는 속도는 성인보다 약 3~5배 빠르다. 

디지털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