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0일 은행·관공서 쉰다

연방공휴일 준틴스 대체휴일
뉴욕총영사관 등도 휴무

한인은행을 포함한 은행과 우체국 등 연방 관공서가 다음주 월요일(20일) 일제히 쉰다.
 
오는 20일은 지난해 연방공휴일로 지정된 ‘노예해방기념일(준틴스·Juneteenth, 6월 19일)’의 대체 휴일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 메트로시티은행, 퍼시픽시티뱅크(PCB), 뉴뱅크, KEB하나은행 등 뉴욕 일원 한인은행 지점들이 일제히 휴무에 돌입한다. 뉴욕증권거래소와 나스닥을 포함한 금융시장도 이날은 휴장한다.  
 
우체국과 뉴욕 일원의 주요 관공서도 마찬가지로 일제히 문을 닫는다. 주뉴욕총영사관 역시 “준틴스를 맞아 20일 휴무로, 민원인들께서는 업무에 차질이 없으시도록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6월(June)과 19일(nineteenth)을 합쳐 흔히 ‘준틴스’라 불리는 이날은 미국 땅에 있던 마지막 흑인 노예가 해방된 날이다. 1963년 1월 1일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노예 해방을 선언했지만, 2년이 경과한 1865년 6월 19일 남부연합군 소속 텍사스주가 마지막으로 노예해방을 선포한 준틴스가 실질적인 노예 해방일로 인식되고 있다.  
 
준틴스는 텍사스주가 1980년 처음으로 유급휴일로 지정했으며, 현재는 미국 대부분의 주들이 공휴일이나 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을 열고 있다. 연방정부는 2021년 6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해당 법안에 서명하면서 준틴스를 12번째 연방 공휴일로 공식 지정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