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출발 국내선 항공권 작년 대비 82%나 올라

"미국 주요 공항 항공료 인상… 비행기 연료 가격 인상도 한 몫"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교란으로 인해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발 국내선 항공권이 오르고 있다고 애틀랜타 비즈니스 저널(ABC)이 14일 보도했다.  

 
비즈니스 저널에 따르면 애틀랜타 출발 국내선 항공권 평균 가격은 8일 기준 340달러로, 2021년 대비 82%, 2019년 대비 59% 상승했다.  
 
이는 미국 50개 공항의 평균 국내 왕복 항공권 가격인 431달러에 비해 적은 편이지만 몇 개월 전부터 꾸준히 오른 가격이다. 
 
이러한 가격 상승은 여행에 대한 수요 급증과 공급 단절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운항되는 비행기 수에 비해 승객 수가 급증했다.  
 
항공 여행 및 공항 데이터 분석 제공업체인 시리움에 의하면 8일 기준 6월부터 8월까지 예정된 전국의 국내선 항공편은 199만 편이다. 이는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는 13% 낮은 수치이지만, 지난해에 비해 약 3%밖에 증가하지 않은 수치다.  
 
반면, 8일까지 올해 연방교통안전청(TSA) 검문소를 통과한 여행자 수는 2억 473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53.5% 증가했다.  
 
유류비 인상 또한 항공권 가격 인상에 영향을 주고 있다. 항공 전문가에 따르면 비행기 유류비는 노동력 다음으로 항공사에게 큰 비용 지출이다.  
 
글렌 하인스타인 델타항공 사장은 지난 3월 "전 세계적인 유류비 인상으로 인해 200달러 운임에 항공권 가격이 15~20달러 인상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은 현재 가장 큰 가격 인플레이션으로 보이고 있는 공항이다. 시애틀의 여름 평균 국내선 왕복 항공권 가격은 583달러로 지난해 여름 평균인 211달러에 비해 176%, 2019년에 비해 156% 상승했다. 이 외에도 호놀룰루 국제 공항을 포함한 다른 서부의 공항도 비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비지니스 저널은 분석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