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행 항공권 수요 폭발..."가격이 발목잡네"

워싱턴 발 왕복항공권 3500불 훌쩍
4인가족 여행시 항공료만 1만6천불

 
 
본격적으로 여름방학이 시작된 가운데 한국여행 수요가 폭증하면서 항공권 가격이 여행객들의 발목을 잡았다. 천정부지로 솟고 있는 까닭이다.  
대한항공 비행기

대한항공 비행기

지난 5월 중순 국적기 한국행 항공권을 알아보던 김 모 씨는 평소보다 2~3배 오른 항공권 가격이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요즘 워싱턴 D.C.출발 인천행 왕복 항공권 가격은 3,500달러가 훌쩍 넘는다. 그럼에도 현재 6월 한국행 항공권은 대부분 매진이며 예매 가능한 대한항공 기준 프레스티지석은 5,000달러가 넘는다. 퍼스트석인 이미 1만2000달러를 넘어 섰다. 4인 가족이 이코노미석으로 간다고 하더라도 항공료만 16,000달러 이상이다. 5000달러에 4인 가족이 한국 여행을 다녀온 때와 비교하면 천정부지로 오른 항공권 가격에 결국 김 씨는 이번 여름 한국여행을 포기했다.
학교 방학이 시작되는 6월은 해마다 한국여행 성수기지만 이번 여름은 팬데믹 동안 억눌렸던 수요에 격리해제까지 풀려 한국여행 수요가 폭발했다. 하지만 항공편 공급은 따라가지 못하면서 항공권 가격 인상이 비정상적으로 치솟고 있다. 여름 휴가 시즌 여행•관광 업계 가격 인상은 전반적으로 나타나는 추세지만 지금 항공권 가격은 비정상 수준이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한국행 항공권 가격 폭등으로 한인여행 업계 모국방문 관광도 타격을 입고 있다. 여행상품 가격에 항공권 요금이 예약 당시 요금으로 적용되기 때문이다. 천정부지로 솟는 항공요금에 놀란 일부 한인들은 한국여행 비수기인 8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로 미루거나 겨울방학 한국행 티켓을 미리 구입하고 있다.
워싱턴 탑 여행사 관계자는 "팬데믹 시즌엔 한국의 항공편 인원수 제한과 방역조치 때문에 한국방문을 망설였지만 그 때와 비교해 수요가 월등히 오른 것은 사실"이라며 팬데믹 시즌이 0이라면 최근엔 400명이 여행사를 찾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항공권 인상에 따른 여행 패키지 가격 또한 20~30% 올렸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높이 치솟은 항공권 가격에 주춤하고 있는 여행객들도 많다"고 밝혔다.  그는 "규제가 풀려 문의가 많았지만 몇 배 뛴 항공 요금에 예약이 멈췄다"며  "7월 중순 항공요금이 내려가지만 한국의 여행 성수기로 호텔 가격이 올라 여행객들이 가을로 모국방문을 미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예영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