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살며 생각하며] 화병은 크루즈로

앤 라봇(Anne Lamott)은 내가 좋아하는 작가 중 하나다. 대학 중퇴 후, 술과 마약에 젖어 살다가 미혼으로 임신까지 하게 된 그녀는, 매주 일요일 길거리 마켓에 술을 사러 나갔다. 그때마다 길가 흑인 교회에서 흘러나오는 찬송가 소리를 교회 문에 기대서서 듣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도 모르게 교회 안으로 발걸음을 들여놓는 순간, 따뜻한 엄마 품에 안긴 아기처럼 느껴지며 한없는 눈물을 흘리게 되었다.  
 
이상한 것은 그 후 그녀에게 늘 고양이 한 마리가 자신을 따라다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어느 날 집 문 앞까지 따라온 그 존재가 예수님임을 깨닫는 순간, 내 삶에 들어오라고, 역시 “F” 욕이 섞인 채로, “유 ‘F’ 캔 컴인” 하면서 기독교 신앙을 갖게 되었다. 난 이런 그녀의 솔직하고 유머러스하고 비기독교적 언어로 쓰인 에세이들을 아주 많이 좋아한다.  
 
지금은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저자이고 유명 작가지만, 미혼모로 아들을 키우며 경제적, 감정적으로 너무나 힘들 때 종종 사용했던 그녀만의 셀프 케어에 대해 읽었다. 산다는 게 무섭고 아무런 힘이 없어질 때, 그녀는 자신을 위한 혼자만의 ‘크루즈’를 가졌다. 향 좋은 촛불을 켜고 애견을 옆에 둔 채, 낡은 소파에 누워 좋아하는 M&M 초콜릿 한 그릇 놓고 잡지를 읽는 거, 이것이 그녀만의 크루즈였다. 참으로 소박한 이 크루즈가 그녀에게는 다시 살아갈 힘을 내게 해주는 산소마스크였다.  
 
살다 보면 자신을 친절히 돌보는 일은 늘 뒷전으로 밀리게 된다. 필요를 채워줘야 할 많은 사람과 많은 일이 늘 우리를 기다리고 있고, 그 일들은 모두 크고 임박하고 중요한 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남들 먼저 생각해 괜찮은 척 연기하며 자신을 돌보지 않고 살다 보면, 누구나 감정적, 육체적 탈진을 경험하게 되고, 지난 칼럼에 말한 화병까지 경험하게 된다.  
 
화병에 대한 칼럼을 쓴 후, 어떻게 해야 화병이 안 생기는 지, 생겼다면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 묻는 분들이 계셨다. 심한 우울감이나 신체적 증상까지 왔다면, 항우울제 같은 약과 상담이 도움된다. 이 경우 상담에서는, 이야기를 공감하며 들어주는 것 외에도, 자신만의 코핑 스킬(coping skills), 즉 스트레스 대처 기술을 가지게 도와준다.  
 
내게는 상담할 때 쓰는 행복 리스트가 있다. 기분 좋게 해주는 일들(Pleasant Activities) 리스트다. 백 가지 정도 되는데 전혀 특별한 일들이 아니다. ‘좋아하는 음악 듣기, 일찍 자기, 맛있는 음식 먹기, 아름다운 풍경 감상하기, 퍼즐 맞추기, 그림 그리기, 바닷가 가기, 걷기, 멋진 옷 입기, 악기 배우기, 게임하기, 라인 댄싱, 요리하기, 집 정리하기, 머리 스타일 바꾸기, 친구 만나기, 영화 보기, 책 읽기, 전화하기, 과자 굽기, 목욕하기, 강아지랑 놀기…’ 등등이다. 자신을 기분 좋게 해주는 자신만의 리스트를 꼭 가지고 있을 일이다.
 
앤 라못은 말한다. “전적 셀프 케어는 기쁨과 버팀, 자유의 비결이다. 우리가 우리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돌보듯, 낮잠, 건강한 음식, 깨끗한 침대보, 향기로운 커피 한 잔으로 우리 자신을 돌볼 때, 우리는 보다 풍성하게 이 세상에 줄 수 있는 사람이 된다”고. 힘들어서 아무것도 못하겠고, 모든 것을 놔버리고  싶다면, 화병이 의심된다면, ‘나만의 크루즈’다! 다시 열린 찜질방으로, 책 하나 들고 나도 오늘 나만의 크루즈를 떠난다!

김선주 / NJ 케어 플러스 심리치료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