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 3년만에 재개

내달 8~10일 그랜드파크서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 행사장 전경 [시카고시 홈페이지]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 행사장 전경 [시카고시 홈페이지]

세계 최대 규모 야외 음식 축제로 손꼽히는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Taste of Chicago)가 3년 만에 다시 열린다.
 
시카고 시 문화•특별이벤트 기획국(DCASE)은 1일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지난 2년간 열리지 못한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 2022 행사를 다음달 8일부터 10일까지 시카고 그랜트파크에서 개최하겠다"고 발표했다.
 
DCASE는 "2022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는 그 어느 때보다 크고 성대하게 치러질 것"이라면서 본 행사에 앞서 오는 11일•18일•25일에 도심 남부의 오스틴•풀먼 지구와 서부 리틀빌리지에서 축소된 형태의 사전 행사가 열린다고 전했다.
 
DCASE는 "축제 참가자들이 한여름 더위 속에 긴 줄을 늘어서서 기다려야 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사전 행사 기획 배경을 설명했다.
 
입장은 무료이며 축제 참가자들은 각 업체가 차린 부스에서 현금 또는 신용카드로 소량씩 담긴 맛보기 음식을 직접 구매할 수 있다.  
 
2019년까지 사용된 음식 구매용 티켓은 더 이상 발행되지 않는다.
 
DCASE는 2022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에 시카고의 대표적인 요식업체 30여 곳이 참여하며 다양한 공연 무대도 설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때 60~70개 업체가 참여하기도 했으나 시 당국은 혼잡을 막기 위해 참가 업체 수에 제한을 두고 위생 면에서 엄격한 기준을 가지고 참가업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테이스트 오브 시카고'는 지난 1980년 7월 4일 시카고 지역의 일부 요식업소가 "시민들에게 한 자리에서 다양한 음식을 맛볼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음식 축제를 연 것이 계기가 됐다.
 
1981년부터 시 당국의 지원 속에 그랜트파크로 장소를 옮겨 개최되면서 매년 시카고 시민은 물론 전세계 식도락가와 관광객 300만 명 이상을 불러모으는 대표적인 음식축제로 자리잡았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