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가주 학교 잇단 협박…유밸디 모방범죄 우려

남가주 지역 학교에 잇따라 협박 사건이 발생, 캠퍼스 폐쇄 조치가 내려지고 위협을 가한 학생이 체포됐다.
 
특히 최근 텍사스 유밸디 지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경찰 당국은 모방 범죄 발생을 우려하고 있다.
 
볼드윈파크경찰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시에라비스타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한 학생이 학교 위협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경찰국 관계자는 “이 학생은 지난달 25일 학교 측에 폭발물 관련 협박 이메일을 보냈다”며 “이후 교직원들에게도 수차례 위협을 가하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고 연방수사국(FBI)이 수사에 나서 학생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당시 학교 측은 협박 이메일을 받자마자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고 폭발물 탐지견 등이 동원돼 경찰이 학교 전체를 수색하기도 했다.
 
경찰국 관계자는 “협박 이메일을 보낸 학생은 집에서 체포됐으며 경찰은 증거물 등을 확보했다”며 “수사를 계속 진행중이며 체포된 학생에 대해서는 형사 기소를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샌타애나 지역 가톨릭 계열의 메이터데이고등학교는 지난달 31일 위협 메시지를 받고 오는 3일까지 캠퍼스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샌타애나경찰국 마리아 로페즈 공보관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메이터데이고등학교의 전직 교직원이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며 “학교 측은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는 동안 캠퍼스 내 모든 활동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리버사이드 지역 인근 학교에서도 학교 등을 상대로 협박을 하는 사례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뷰몬트경찰국 관계자는 “지난주 일부 학교에 대한 위협 메시지가 발송돼 조사를 진행했다”며 “총기 난사 사건은 모방 범죄, 협박, 소문 등을 촉발하기 때문에 지역 사회가 느끼는 불안은 더 커진다”고 말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