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UC 한인학생 졸업률 하위권…4년내 졸업 60%에 불과

편입비율도 낮은 그룹 속해

한인 학생들이 고등학교에서 대입 준비는 열심히 하지만 정작 진학 후 졸업률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비영리재단 ‘대학진학캠페인’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아시안 대학진학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UC에 재학 중인 아시안 학생의 10%가 한인 학생이었다. 그러나 UC에 입학한 한인 학생 5명 중 3명만 4년 안에 졸업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인 학생들의 재학률과 졸업률이 가주 대학교 시스템별로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UC의 한인 신입생 입학률은 81%로, 대만계와 인도계(86%), 방글라데시(82%), 말레이시아(82%), 중국계(81%)에 이어 6번째로 높았다. 반면 4년 내 졸업률은 약 60%, 6년 내 졸업률은 82%로 저조했다. 특히 한인 학생들의 졸업률은 아시아계 학생 중 가운데에서도 하위권을 기록했다. 한 예로 대만계 학생들의 6년 내 졸업률은 93%, 4년 내 졸업률은 80%에 달했다. 중국계 학생은 각각 91%와 80%, 베트남계는 90%와 70%, 인도네시아계는 89%와 72%로 파악됐다. 아시안 전체 학생의 평균 4년 내 졸업률은 70%, 6년 내 졸업률은 89%였다. 백인 학생의 경우 4년 내 졸업률은 70%, 6년 내 졸업률은 86%로 한인 학생들보다 평균 10%포인트가 높았다.
 
캘스테이트(CSU)의 경우 2015년 가을학기에 입학한 한인 신입생의 6년 내 졸업률은 70%로 나왔지만 4년 내 졸업률은 30%도 채 안 됐다.  
 
또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18~24세 아시안 인구에서 한인은 8%를 차지했다. 반면 2019~2020학년도에 커뮤니티 칼리지에 재학하고 있는 한인 학생은 전체 아시안 학생의 7%였으며, CSU 재학률은 5%, UC는 10%로 파악됐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