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민족의 정체성을 찾읍시다”

한인정체성운동아카데미 공개심포지엄 개최
정현경 교수·김광석 회장·홍순경 목사 발표

한인정체성운동아카데미는 27일 정현경 교수·김광석 회장·홍순경 목사를 초청해 ‘한인 정체성 함양을 위한 공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 뉴저지한인상록회 차영자 회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했다. [사진 한인정체성운동아카데미]

한인정체성운동아카데미는 27일 정현경 교수·김광석 회장·홍순경 목사를 초청해 ‘한인 정체성 함양을 위한 공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 뉴저지한인상록회 차영자 회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했다. [사진 한인정체성운동아카데미]

한인정체성운동아카데미(AKIM: Academy of Korean Identity Movement 아낌)은 지난 27일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 소재 뉴저지 한인회관에서 한인 정체성 함양을 위한 공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윤희 대표의 인사말과 홍익학당 김평겸 교장의 환영사·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의 축사로 시작된 심포지엄은 첫 강연자로 유니온 신학대학원의 정현경 교수가 나서 “한-정-흥: ‘아름다운 살림’의 힘으로 세상을 변혁하는 한국인의 미학과 영성”을 주제로 발표했다. 정 교수는 우리 한민족의 ‘후천개벽’-‘대동세상’의 자리로 가야한다는 표현 ‘살림이스트’의 결론으로 청중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두번째 강연은 한미헤리티지협회 김광석 회장이 나서 ‘코리안 어메리칸 정체성의 문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 회장은 오랜 세월 뉴욕한인봉사센터(KCS)를 일구면서 경험한 한인 2~3세들의 미래에 대한 역사의식과 관련된 한인 정체성의 문제를 직접적으로 끄집어 내면서 현실적으로 극복해 가야 할 미주 한인 정체성의 깊은 문제를 다뤘다. 김 회장은 한인들이 겪었던 4.29 LA 폭동, 뉴욕의 처치애비뉴 사건 등의 근저에 정체성 문제의 깊은 골이 있음을 지적하고 한민족 역사의식의 정확한 승계가 체계적으로 있어야 됨을 역설했다.
 
세 번째 연사로는 아낌 초대 대표인 홍순경 목사가 나서 ‘역사적 유대인과 한국인의 정체성 연구’를 주제로 강연했다. 홍 목사는 오래전에 유학했던 이스라엘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민족과의 비교를 통해 한인 정체성이 궁극적으로 발전하는 길은 이미 홍익인간과 경천애인의 정신을 전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날 행사에는 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 뉴저지한인상록회 차영자 회장을 비롯해 사회, 종교, 교육, 문화단체 인사들이 내빈으로 참석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